성 명 관리자 email gukhak@gukhak.org
작 성 일 2007-08-08 오후 2:47:43 조 회 수 2064
제 목 夢拜金太祖(몽배금태조)
내 용
백암 박은식 지음/단애 윤세복 교열

이동보 옮김(대종교인)

단군대황조께서 강세(降世)하신 후 4368년 여름 5월에 무치생(無耻生)이 동사(同社)의 벗들과 슬하의 자녀들을 버려두고 망망한 천지에 한 조각 뜬 구름이 되어 아무 실마리도 아무 연고도 없이 압록강을 표연히 건너가니 바로 요심대륙(遼瀋大陸)의 흥경남계(興京南界)였다. 파저강을 거슬러 호도천에 도착하니 산중에 들녘이 펼쳐지고 들 가운데 내가 흘러 별개의 동천(洞天)을 이루었다. 연내에 우리 동포들이 이 곳에 이주해 오는 것이 점점 늘어나니 동지(同志) 제현(諸賢)들이 뒤따라 취거(就居)하여 학숙(學塾)을 개설하고 자제들을 교육하는 문명풍류가 이에서 파급함은 실로 위흡(慰洽)할 일이다. 우리 동포의 앞길을 위하여 참으로 축하할 바로다.
무릇 이 땅은 우리 조선(祖先)의 고토이다. 지금 그 여도(輿圖)의 전부를 살펴 고대의 유적을 찾으니 백두산은 단군대황조께서 발상(發祥)하신 땅이요, 현도(玄免) 이북 천여리의 고부여국은 오눌의 개원현(開原縣)으로 단조(檀祖) 후예의 기지(基址)요, 요동 서족 이천리 걸친 영평부는 기씨조선(箕氏朝鮮)의 경계이요, 서쪽으로 金州 해안을 경계로 하며 동쪽으로 흑룡강을 끼고 북으로 개원현에 이르기까지는 모두 고구려와 발행의 강역이라. 우리 조선(祖先)의 시대에 이처럼 광대한 기지를 개척하시던 정황을 돌이켜 생각해 보건대, 혹독한 추위나 혹심한 더위와 싸우며, 질풍 폭우와 싸우며, 독충맹수와 싸우며, 사방의 강적과 사워 수천만인의 땀을 뿌리고 수천만인의 피를 흘려 자손은 산업(産業)을 물려 주시지 아니하였는가.
어지하여 자손된 이들은 조선(祖先)의 땀과 조선의 피를 이어 나가지 못하고 천여년래에 조선의 기업(基業)을 오유물(烏有物)에 붙이고 말았는가. 강의 왼족 한 모퉁이의 소조정(小朝廷)의 규모로 구차하게 편안(偏安)을 도모하며 고식(姑息)을 습숙(習熟)하여 천여년에 일찍이 조선의 옛 땅을 향하여 일섭(一攝)의 땅을 찾고자 한 자가 없었으니 이로써 보건대 천년 이래에 우리 민족은 모두 조선의 죄인이요, 우리 역사는 타국의 노적(奴耤)이라. 그 조선의 죄인된 것은 반성하지 아니하고 자칭하여 예의지방(禮義之邦)이라 하며, 타국의 노예가 된 것은 부끄러워하지 아니하고 스스로 이름하여 왈 소중화(小中華)라 하니 소위 예의지방은 조선의 공덕을 기념하지 않는 자의 미명이며, 소위 소중화는 타국의 노예를 스스로 감수하는 자의 휘호(徽號)인가. 오로지 그 유래 원인이 이러한 까닭에 필경 금일 현상과 같은 결과가 있게 되었도다.
역사에 대한 감념(感念)으로 옛날을 돌이켜보고 오늘을 살피며, 혹은 창산(蒼山)에 해빌 무렵 방황하고 머뭇거리며, 혹은 여관의 찬 등 아래서 비분하고 통탄하다가 역사의 연상(聯想)으로 지리상의 연구에 미치니 대개 지리는 인물계에 관계되는 영향이 있는 까닭에 심산대택(深山大澤)에는 반드시 용사(龍蛇)가 난다고들 한다. 이 만주 산천은 옛적부터 영웅호걸이 출산하는 연수(淵藪)인지라
…<중략>…
이에 역사와 지리와 민족의 관념으로 이리저리 생각을 뒤척이었다. 여하한 방법으로 우리 조선(祖先)시대의 영예를 회복할 수 있을까. 여하한 방법으로 이 절승의 강산에 무수한 영웅아를 불러낼 수 있을까. 여하한 방법으로 이 민족 성질에 대하여 좋은 것은 이용하고 나쁜 것은 개량하여 문명의 정도에 이끌어 나갈 수 있을까.
이러한 생각으로 서나 앉으나 밥을 먹거나 쉬거나 간에 끊임없이 생각을 거듭하며 5,6개월을 지났어도 종내 좋은 방법을 투득(透得)하지 못하였다. 관자(管子)가 이르기를 생각에 생각을 거듭하면 귀신이 통한다고 하니 나의 심사묵념(沈思黙念)한 결과로 혹시 신명(神明)의 지도를 얻을 수 있을까 기대하였다.
어느덧 가을이 가고 겨울이 다가오니 음력으로 10월 3일은 우리 단군대황조께서 강림하신 기념일이라. 일반 동지와 학생제군과 함께 기념식을 행하고 객탑(客榻)에 전전하며 대종교의 신령한 이치를 고요히 생각하다가 석양 무렵 홀연히 장자(莊子)의 나비로 변화하여 바람을 부리고 구름을 타고 백두산의 최고 정상에 내려 큰 호수에 이르니 천해(天海)가 서로 이어져 호기(灝氣)가 황양(滉瀁)하고 성월(星月)이 어울려 비추어 이채(異彩)가 영롱한 가운데 외아혼황(嵬峩焜煌)한 한 전각(殿閣)이 구름 속에 문득 나타나니 액(額)에는 개천홍성제전(開天弘聖帝殿)이라고 쓰여 있었다.
이 전각을 우러러 보고 묵념하고 말하기를,
『지난날 대금국(大金國)의 명창(明昌)년간에 백두산 신(神)을 숭봉하여 이르기를 개천홍성제라 하고 묘(廟)를 건립하였다더니 이 전각이 바로 그 전각이로구나. 대개 대금국의 태조황제는 우리나라 평주(平州)사람 김준씨(金俊氏)의 9세손이요, 그 발상지는 지금의 함경북도 회령군이요, 그 민족의 역사로 말하면 여진족은 발해족의 변칭자(變稱者)요, 발해족은 마한족(馬韓族)의 이주자가 많은지라. 금국(金國)의 역사로 말하면 두만강변의 한 작은 부락으로 떨쳐 일어나 일거에 요(遼)를 멸하고 이어 북송(北宋)을 취하여 지나(支那) 천지에 주권을 장악하였으니 이것은 모두 우리 국토의 산(産)이요, 우리 민족의 인(人)으로 특별히 천제(天帝)의 애자(愛子)가 되어 비길 바 없는 복록을 내려 받고 무상의 광영을 나타내었으니, 이는 실로 단군대황조의 여음(餘蔭)과 백두산의 신령스러운 도움으로 이룩된 것이라고 할 것이다. 그러나 오늘날 우리들은 구구한 소조선(小朝鮮)의 산하도 보전하지 못하고 다른 민족의 능답(凌踏)과 구축(驅逐)을 받아 뿔뿔이 흩어지고 정처없이 떠다니며 하늘과 땅 사이에 기탁(寄託)할 바를 알지 못하니 상하(上下) 8백년 간에 민족 정도의 추락(墜落)함이 어찌 이러한 극에까지 이르렀는가? 하늘이여, 하늘이여, 우리 민족만이 이 무슨 일이요』
…<중략>…
무치생이 말하였다.
『천당 지옥설은 사람마다 익히 들었으나 모든 인간들은 모두 현재의 영욕만 알고 장래의 영욕은 알지 못하며, 육체의 고락만 알고 영혼의 고락은 알지 못하는 까닭에, 선을 행하려는 자는 적고 악을 행하려는 자는 많은지라. 상제의 만능으로 선한자로 하여금 현재의 영광이 있게 하고 악한 자로 하여금 현재의 욕이 있게 하며, 선한 자로 하여금 육체의 즐거움이 있게 하고 악한 자로 하여금 육체의 괴로움이 있게 하면 모든 인간들이 모두 선을 취하고 악을 버릴지니 그 공화(功化)됨이 더욱 신묘하지 아니하나이까?』
제(帝)가 대답하기를,
『그것은 너의 소견에 커다란 잘못이 있도다. 천도(天道)와 신리(神理)는 진성(眞誠)뿐이다. 그런고로 인간의 입심(立心)과 행사(行事)가 진성(眞性)에서 나와야 하늘의 도움과 신의 도움이 있나니 진성(眞誠)으로 선을 행하는 잔는 영욕과 화복의 관념이 없을지라. 만약 영욕과 화복의 관념으로 선을 행하면 이는 위선이라. 하늘이 이를 미워하고 신이 이를 싫어하나니 어찌 영(榮)과 복(福)을 주게 되리요. 또 너는 소위 영욕과 화복에 대하여 크게 오해하고 있는 것도 있도다. 생각해 보라. 한 몸의 영욕 화복과 국민의 영욕 화복으로 논하면 무엇이 크고 무엇이 작으며, 무엇이 무겁고 무엇이 가벼운가. 그러므로 인인(仁人)지사(志士)는 한몸의 오욕(汚辱)을 무릅쓰고 국민의 영화를 주며, 한 몸의 고초를 취하여 국민의 복락을 주나니 그 국가를 받들어 태산과 같이 하고자 하는 자면 자신을 홍모(鴻毛)와 같이 가볍게 볼 지며, 그 민중을 이끌어 천당에 오르게 하고자 하는 자라면 자기는 지옥의 고통을 대신 받을지니라. 지은 나라에 충성하고 민족을 사랑하는 의사(義士)의 피와 뼈를 무상(無上)의 보품(寶品)으로 인정하거늘 너는 이를 화물(禍物)이라고 말하는가? 짐(朕) 나라를 팔고 동족에게 화를 미치는 노예와 같은 무리들의 금(金)과 작(爵)을 가장 추악한 똥으로 인정하거늘 너는 이를 영행(榮幸)이라고 말하는가. 생각해 보아라. 이 지구 상에서 그 나라가 문명(文明)하며 부강하고 그 민족이 유쾌하며 안락한 것은 모두 인인지사(仁人志士)의 피와 뼈로 이룩한 것이 아닌가. 너는 이것을 충분히 꿰뚫어 보지 못하고 다만 하늘을 불러 불평을 호소하니 이는 어린아이의 견해요. 또한 인간의 사상을 인도함에 관하여 크게 해를 끼칠 바가 있도다』
무치생이 이에 두렵고 떨림을 이기지 못하여 흐르는 땀이 등을 적시는지라, 다시 말할 바를 알지 못하더니 제(帝)―특별히 온화하신 유지(諭旨)를 베풀어 말씀하시었다.
『너는 조선의 유민(遺民)이 아닌가. 조선은 짐의 부모의 나라요, 그 민족은 짐의 동족이다. 짐은 지금 천국에 있어 인간 세상의 일은 지접 간섭하지 아니하나 하늘에서 오르 내리는 영명(靈明)이 하토(下土)를 감찰하나니 현재 조선민족이 떨어진 경우와 고통스런 정황을 보는 것이 심히 측은한 바가 있으나 하늘은 자분자강자(自奮自强者)를 사랑하시고 자포자기자를 싫어 하시나니 천의(天意)라 너희 조선민족이 종시 과거의 죄악을 반성하지 못하고 자분자강의 도(道)를 구하지 않으니 현상도 극히 참혹하거니와 다가올 비운이 어찌 한량이 있으리오. 네가 능히 조선민족을 대신하여 그 사정을 모두 아뢰면 짐이 그 과거의 죄악에 대하여 고쳐나갈 방향을 가르쳐 주고 자분자강의 방침을 지시하고자 하니 너는 엄외(嚴畏)를 품지 말며 장황한 것을 기탄하지 말고, 평상시 사상의 의심스러운 점이 있는 것과 혹 연구가 미치지 못한 곳이 있거든 일일이 진달(進達)하여라』
…<중략>…
무치생이 말하였다.
『조선은 4천년 예의의 나라라. 의관(衣冠)과 문물(文物)이 모두 화제(華制)를 따르며 시서(詩書)와 예악(禮樂)이 모두 화풍(華風)을 숭상하여 신라와 고려시대 우리나라 인사(人士)가 중토(中土)에 들어가 진사(進士)로 급제한 영화를 점한 자도 많고, 중토(中土)의 명사(名士)와 더불어 학리(學理)를 강마(講磨)하며, 문인(文人) 학사(學士)의 성거(聲擧)를 얻은 자도 많은 고로 가로되 군자국(君子國)이라 하며, 가로되 소중화(小中華)라 하였고, 본조(本朝)에 이르러 더욱 유교를 천명(闡明)하며 문화를 발전시켜 풍속이 온아(溫雅)하고 명유(名儒)가 배출하니 임금의 덕을 개도하는 자는 반드시 요순(堯舜)을 일컫고, 세교(世敎)를 주장하는 자는 한당(漢唐)을 본받을 바 못된다고 하고, 학설을 발휘하는 자는 염락염민(濂洛閻閩)의 의발(衣鉢)을 서로 전하며, 문장을 드날리는 자는 한유구소(韓柳歐蘇)의 문정(門庭)을 반드시 경유하였으니 이는 세계의 특색이라. 황천(皇天)이 사문(斯文)을 버리지 아니하실진대 조선의 문물이 종내 땅에 떨어질 리가 없을 것이요. 하물며 세계만국이 모두 이교(異敎) 신설(新說)을 주창하고 기기음교(奇技淫巧)를 숭상하여 선왕(先王)의 법복(法服)과 선왕(先王)의 법언(法言)이 땅위에서 사라져 나머지가 없는 이 시대에 우리 조선이 유독히 중음일양(重陰一陽)으로 그 옛것을 잃지 않았으니 소위 주례(周禮)가 노(盧)나라에서는 다 하였는지라. 비록 시세(時勢)의 풍조를 받아 형식상 변천이 많이 있었으나 산림암혈(山林巖穴)에 대학장구(大學章句)를 쉼없이 강송(講誦)하며 숭정기원(崇禎紀元)을 특서하여 폐하지 않는 자―많으니 이와같이 충의민족(忠義民族)이 어찌 마침내 망하는 경우가 이르리요. 필경은 소중화(小中華)의 정신으로 이적(夷狄)을 물리치고 선왕(先王)의 제도를 회복할 날이 있을 줄로 생각하옵나이다』
제(帝)가 말씀하시었다.
『짐은 무인(武人)이라. 초학(初學)이 본래 없었던 중에 서쪽을 정벌하고 북쪽을 정벌하느라 병마가 바쁘고 바빠 문학의 틈이 미치지 못하였고, 또 짐의 옛나라는 여진이라. 인민이 다만 활과 말로써 업(業)을 삼고 수렵을 풍속으로 하여 한토(漢土)의 문화가 전혀 미치지 못한 곳이라. 따라서 경박(經博)과 사기(史記)의 학습이 없었으니 이는 짐의 마음에 걸리는 바라. 지금 문사(文士)를 상대하니 마음에 심히 위로가 되는지라. 너는 짐을 위하여 평이에 읽은 것의 대강을 들어 한번 외어 보아라』
하시니 무치생이 감히 사양하기 어려워 어릴 때 처음 배운 사략(史略)과 통감(通鑑)의 첫편을 가려 외우니 제(帝)가 물어 보시었다.
『그것이 조선의 고대사인가?』
무치생이 대답하여,
『아닙니다. 지나(支那)의 고대사로소이다.』
하니 제(帝)가 물었다.
『나라의 모든 사람의 처음 배우는 교과가 모두 이런 책인가?』
대답하여,
『그렇습니다.』
제(帝) ― 이르시기를,
『그런즉 조선(朝鮮)인민의 정신이 자기 나라의 역사는 없고 다른 나라의 역사만 있으니 이는 자기 나라를 사랑하지 않고 다른 나라를 사랑함이라. 이로써 보건대 천여년래에 조선(朝鮮)은 단지 형식상의 조선(朝鮮) 뿐이요, 정신상의 조선(朝鮮)은 망한 지가 이미 오래 되었도다. 처음 배우는 교과서가 이러한즉 어릴 때의 뇌수(腦髓) 중에 노예 정신이 근저가 되어 평생 학문이 모두 노예 학문이요, 평생 사상이 노예 사상이라. 이와같이 비열한 사회에 처하여 소위 영웅자(英雄者)가 누구이며, 소위 유현자(儒賢者)가 누구이며, 소위 충신자(忠臣者)가 누구이며, 소위 공신자(功臣者)가 누구이며, 소위 명류자(名流者)가 누구인가 필경 노예의 지위라. 이러한 비열한 근성을 뿌리 뽑아 버리지 아니하고는 조선민족(朝鮮民族)의 자강자립(自强自立)적 정신이 배태될 까닭이 없는지라. 신속히 이런 종류의 방법을 개량하여 조선(朝鮮) 역사로 하여금 인민의 뇌수(腦髓)중에 있으면 그 민족이 어떠한 곳에 표류할지라도 조선(朝鮮)은 망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할 수 있을 것이요, 장래 희망의 결과도 이를 경유하여 생겨나려니와, 만일 그렇지 않으면 현상은 고사하고 장래의 희망도 필시 없을 것이니 너는 십분 주의하여 실행을 게을리 하지 말라』
하시고 그로 인하여 다른 책을 외우라고 하시니 무치생이 다시 소학(小學)을 송독하여
『새벽에 첫닭이 울면 일어나 세수하고…… 운운』
하고 대학(大學)을 송독하여,
『물(物)을 격(格)한 후에 지(知)에 이르고』
하니 제(帝)가 이르기를,
『네가 소학(小學)을 읽을진대 닭이 울면 일찍 일어나 낯을 씻고 양치질하는 실사(實事)가 있었는가. 또 대학(大學)을 읽을진대 능히 천하의 물리(物理)를 궁격(窮格)하여 마음에 지식을 추극(推極)하는 실사가 있었는가. 네가 과연 격물치지(格物致知)의 실공(實功)이 있을진대 천문지리(天文地理) 가종 동식물(動植物)의 이(理)를 설명하겠는가』
무치생이 대답했다.
『할 수 없나이다』
제(帝)가 물으시었다.
『온 나라의 유생(儒生)이 모두 그러한가?』
대답하여,
『그러합니다』
제(帝)가 말씀하셨다.
「그런즉 소위 유생(儒生)이 모두 고담무실(高談無實)한 자(者)요, 세상을 속여 이름을 도적질하는 자로되. 가로되 충(忠)이요 효(孝)라 하지만 모두가 공허한 말이요, 가로되 인(仁)이요 의(義)라 하지만 예투(例套)에 불과하니 허언(虛言)과 예투로써 어찌 인민을 구제하고 국가를 부식(扶植)하는 실효가 있으리요. 오직 그 실제를 버리고 허위를 숭상함이 이러한 까닭에 그 표면은 아미(雅美)하나 그 내용은 비루하고, 그 입은 맑고 시원하나 그 마음 바탕은 더럽고 탁하여 선정(先正)의 후예(後裔)요, 교목(喬木)의 세가(世家)라 하여 몸을 나라에 바치며 나라와 더불어 휴척(休戚)을 같이 한다고 하며, 눈으로 성리서(性理書)를 대하여 학문재상(學問宰相)이라 칭하던 자-모두 나라를 파는 원훈(元勳)이 되며, 사회계(社會界)에와 연단 위에서 애국주의를 높이 부르짖으며 공익(公益)의무를 설명하던 자가 모두 합병(合倂) 찬성의 선구가 되었도다.
‥‥<중략>‥‥
또 조선유가(朝鮮儒家)가 주창하는 존화양이(尊華攘夷)가 또한 무슨 설(說)인가, 세계 만국의 보통 인정이 모두 자기 나라를 존중함으로써 의리를 삼는 까닭에 화인(華人)은 존화양이를 주장하거니와 오늘날 조선인사(朝鮮人士)는 다른 나라를 존중하는 것으로 일대 의리를 삼으니 이것은 자국 정신을 소멸하게 하는 일대 마력(魔力)이 아닌가. 임진(壬辰)년의 운조의 은덕에 대하여 말할지라도 조선인(朝鮮人)은 마땅히 그 때에 팔로(八路)를 유린당하고 왕릉들을 도굴당하는 왜구(倭仇)를 먼저 보복하고, 명(明)의 은혜를 갚는 의거가 있는 것이 당연하거늘, 명(明)을 위하여 원수에 보복하고자 한다 하면서 자가(自家)에 관한 불공대천(不共戴天)의 원수는 전혀 잊어버렸으니 그 의(義)가 어디에가 있으며, 대개 50년 전부터 일인(日人)이 조선(朝鮮)을 침범하였거늘 이를 살피지 않고 오로지 존화를 논하였으니 그 어리석음이 얼마나 심한가.
또 유가에서 공자의 춘추(春秋)의 의(義)에 근거하여 존화양이를 주창하니 공자의 춘추의 의(義)로 말하면, 오랑캐가 중국에 들어가면 중국으로 대우하고, 중국이 오랑캐가 되면 오랑캐로 대우함이 니 어찌 그 땅의 내외로써 존양(尊攘)의 의가 있겠는가. 만일 땅의 내외로써 구별이 있으면 어찌 성인의 대공무편주의(大公無偏主義)이리요, 공자가 거이부해(居夷浮海)하고자 하신 뜻으로 볼지라도 그 광대주편(廣大周偏 )하여 마음에 내외가 없음을 볼 수 있을지라도 설흑 공자의 춘추에 존화양이의 뜻이 있을지라도 공자는 중국 사람이니 그 뜻을 지속함이 오히려 혹 가하거니와 동방 해오의 사람으로 그 의(義)를 부지함은 무슨 일인가. 송대(宋代)의 유자(儒者)가 자기 나라의 정황을 통분히 여겨 춘추에 의탁하여 尊攘의 설(說)을 더욱 부연하여 그 나라 사람을 경고하고 깨치게 함은 가하거니와, 조선인이 또한 송인(宋人)의 구기(口氣)를 맹종함은 무슨 일인가.
또 유림 중 가장 비루한 자는 말하기를 ''''''''우리 유자(儒者)는 공자를 위하여 죽을지언정 나라를 위하여 죽을 의리(義理)는 없다''''''''고 하는 이는 또 무슨 설(說)인고‥‥<중략>‥‥조선은 사론(士論)의 나라다. 사림(士林)의 영수(領袖)로 국민의 태두가 된 자가 존화양이를 주창하는 심력(心力)으로 애국 의리(義理)를 주창하였으면 어찌 금일과 같은 현상이 있으리요. 이도 화인(華人)이 문자에 심취하여 실제(實際)를 추구하지 않고 있음이라. 무릇 도덕의 범위로 말하면 천부(天賦)의 성(性)은 세계가 모두 일반이요, 그 정치 교화의 뜻도 대략 서로 같으나 지리와 풍속의 관계로 이곳에 적합한 것이 저곳에는 적합하지 않는 것이 있으며, 저곳에 적합한 것이 이곳에는 적합하지 않는 것이 있는 까닭에 정치계와 교화계에서 다른 나라의 문물을 수입하여 우리나라 정교(政敎)에 보탬이 되게 하되 우리나라에 적합하지 않는 자는 취하지 못할 것이요, 또 그 좋은 것과 앞선 것을 취하고 그 좋지 못한 것과 뒤진 것은 버릴 것이어늘, 오늘에 조선인(朝鮮人)은 다른 나라의 문화가 자국에 적합한지 적합하지 않는 지도 관찰하지 않으며, 그 좋은 것과 나쁜 것, 앞 선 것과 뒤진 것을 따져 보지 않고 한토(漢土)에서 난 것이라 하면 모조리 부러워 선망하고, 모조리 뒤따라 다른 나라의 조박(糟粕)을 순주(醇酒))로 인식하고, 다른 나라의 연석(燕石)을 지보(至寶)로 인식하니 이는 모두 노예 근성이니라. 만약 시부(詩賦)로 인재를 취택하는 제도를 말할 것 같으면, 수(隨)의 양광(場廣)이 창설한 것으로 저 지나(支那)의 제왕(帝王)이 천하의 인재를 소멸할 야심으로 시행한 바이거늘, 조선이 또한 이를 본받아 시행하여 인재를 소멸하게 한 것이 8백여년에 이른 것은 무슨 연고인가」
無祉生이 말하였다.
「 詩의 어떤 것은 인간의 心志를 感發하게 하며 풍속을 훈도하는데 가장 효력이 靈捿하고 많은 것이라. 3백편은 숭상하거니와 唐宋시대에 詩家가 가장 성하였으니 臣이 어릴 때부터 심히 좋아하였습니다』
帝가 말씀하시기를 그러면 네가 唐宋 者家의 佳作을 선택하여 시험삼아 한편을 암송해 보라고 하시거늘 드디어 이백의 襄陽歌와 소식의 獨樂遠 詩를 외워 「백년 3만 6천일에 걸려 날마다 술을 기울이기 3백잔」 (百年三 萬六千日 一日須傾三百盃)이라 하며 「술마시는 즐거움 뒤에 봄날이 남았고 바둑
에 세월을 던져도 여름날은 길더라」(樽酒樂餘春 棋局消長夏)라 하니 帝께서 이를 들으시고 추연히 물어시었다.
「이도 朝鮮 아이들이 학습하는 詩歌인가?」
대답하기늘,
「그러합니다」
帝가 말씀하셨다.
「슬프도다. 이는 인민의 생명을 弔送하는 蘿靈歌로다. 인간의 신체는 근로로써 건강하게 되고 인간의 心志는 근로로써 단련되고, 인간의 지식은 근로로써 더욱 발달하게 뒈고, 인간의 생산은 근로로써 풍족하게 되고 인간의 사업은 근로로써 발달하게 되고. 인간은 福祿은 근로로써 스스로 이르는 까닭에 근로의 인간은 하늘이 사랑하시고 神이 도우나니라. 인간은 근로가 아니면 신체가 피폐하고 연약해져 반드시 질병이 생기고, 근로가 아니면 心志가 흩어져 神氣가 왕성하지 못하고, 근로가 아니면 지식이 폐쇄되어 지혜가 신령하지 못하고, 근로가 아니면 생산이 적어져 반드시 굶주림과 추위가 다가오고, 근로가 아니면 사업이 퇴궤하고 위축하여 德義가 날로 소멸되고 근로가 아니면 福祿이 날로 멀어져 재앙과 환난이 즉시 일어나니, 그런 고로 민족의 勝敗存亡은 다만 근로와 태만으로 판단이 되는 것이라. 사람 은 만물의 가장 신령스러운것으로 이 세상에 태어나 어떠한 직무가 있으며 어떠한
책임이 있는가.
옛 성현이 이르기를 우주간의 일이 모두 직분내의 일이요, 직분내의 일이 모두
우주간의 일이라고 하지 아니하였는가.
개인의 생활이며, 사회의 직분이며, 국가의 사업이며, 하루의 책임과 10년의 설계와 백년의 현재와 萬
世의 장래에 대하여 모두 그 담당한 것과 목적한 것으로써 진행하고 성취하고자 하면 낮에 행한 바를 밤에 생각하며 밤에 생각한 바를 낮에 행하여 일시 일각의 放逸이라도 감히 용납하지 말되 세월이 流水 같은지라 나를 위하여 술 마시며 날을 보내고 바둑 두며 여름을 보내는 浮誕者의 행위로써 인민을 교도하리요. 지긍 어린 아이들에게 술
마시며 백년을 보내고, 바둑 두며 긴 여름을 소모하는 誇歌를 이어주니 이는 민족
을 멸망케 하는 방법이 아닌가.
짐이 이에 대하여 또한 실험을 해본 경험이 있으니 너를 위하여 언급하리라.
짐의 家法은 祖先 이래로 자연적인 도덕을 근본으로 하여 淳權無文하고 眞實無
僞 함으로써 천지에 부합이 되고 인심에 조저가 되니, 이로써 우리 민족은 質實하
고 勤勵하여 그 옷은 大庶의 실과 여우 이리의 가죽이라. 비단 옷의 화려한 장식이
없고, 음식은 새나 짐승의 살과 締藝의 쌀이라 기름이 도는 맛있는 음식이 없으며,
경작하고 목축하는 업으로 하루도 쉬지 않으니 도박을 할 겨를이 어찌 있겠으며,
말을 달려 활을 쏘고 사냥하는 일로 사람마다 다투어 근면하니 노는 것을 어찌 논
하겠는가. 그러므로 체력이 강건하고 志氣가 활발하여 맹렬히 진전하는 용기와 강
건하게 싸우는 힘이 곰과 같고 호랑이와 같아 세계에 짝이 없는 종족이 된지라, 저
支那와 같이 비단을 입고 기름진 음식을 먹으며, 談灌로 생애를 지으며 花柳風流로
세월을 보내며 江湖風.H에 詩賦를 唱訓하며, 團林의 놀이터에서 잔치놀이가 한창인
민족이 어찌 승부를 겨루리요. 나는 근론하고 저들은 태만하며, 나는 武强 하고 저
들은 文弱하며, 나는 진실하고 저들은 허위이니 至公하신 焉心이 누구를 돕겠는가.
웅당 근로하는 자와 載强한자, 진실한 자를 도우실지라. 저 세상에서 가장 다수
를 점하는 支那 민족도 怠逸과 文弱과 허위로 다른 민족의 유린을 받았거든, 하물
며 朝鮮이 소수의 민족으로서 태만하며, 문약하며, 허위 적이니 그 위기와 패망이
십분 극도에 달하였는데, 하물며 민족경재이 지극히 참혹하고 극렬한 금일에 생존
의 행복을 바랄 수 있을까
한마디로 말해서 朝鮮 민족은 중전의 태만과 문약과 허위의 병을 뿌리째 뽑아
버리지 아니하면 실로 소생할 기회가 없을지니 어찌 통탄하지 않겠는가. 너는 깊이
살피고 깨달아 동포를 경고하고 깨우천라』

①激沿關顧 , 송(瑞의 사대가(疇兆勳 周流達 蘿크f(明輦情게) 豫皓梁 未凉
를 가리킴.
②화歌晩終 , 당송(虐勳 팔대가(」~兆剩증의 ef掌脚違美辨奈元 歐購慘 雌戟
을 가리킴.

班 박은식을 우치생(나라를 링어 때리고도 북끄러음을 오르고 살아있는 사람)
이라는 떨칭을 사용함.
몽배금태조

무치생이 말하였다.
『개혁시대의 진화의 공례(公例)는 이와 같거니와 현재 하등사회의 동포로 말하자면 문자에 대한 학식마저 전혀 없으니 어떠한 방법으로 이를 개도(開導)하여 상등의 지위에 나아갈 수 있게 하겠습니까?』
帝가 대답하였다.
『하등(下等)사회를 개도(開導)하는 것이 상등(上等)사회를 개도하는 것보다 쉬우니라. 왜 그럴까? 사람의 이목은 본래 총명하지만 타물(他物)이 있어 이목(耳目)을 가리고 막으면 그 총명을 잃은 것이요, 사람의 골수는 본래 허령(虛靈)하지만 구습(舊習)이 남아 있어 골수에 박힌 자는 그 허령을 잃어버리게 되느니라.
그런 까닭에 각국의 역사를 살펴보아도 본래 구문화의 습염(習染)이 깊은 나라는 신문화의 발달이 심히 늦어지고, 구문화의 습염이 옅은 나라는 신문화의 발달이 극히 신속하니라. 이는 4천년 구문명을 가진 조선(朝鮮)이 금일 신시대를 맞이하여 신문명의 발달에 있어서는 저 구시대의 야만의 풍속을 고치지 못하나, 구학(舊學)의 습속이 전혀 없는 자는 골수 중에 본래 허령이 자재(自在)해 있어 신문화를 끌어 넣기가 어렵지 않고, 또한 그들이 평일에 하등사회에 처해 있으므로 자현(自賢) 자족(自足)의 습성이 없게 되고, 그로 인하여 다른 사람이 권고하는 말을 받아 들이는 것이 쉬우니라.
하물며 오늘날은 세계의 큰 기운이 평등주의로 기운는 시대이라. 하등사회를 끌어 올려 상등사회로 나아가게 못한 섬나라의 수준을 따라가지 못하게 되었느니라.
개인 또한 역시 그러하니, 구학(舊學)의 습염이 골수에 박힌 사람은 항상 신문화에 대하여 저항력이 강하고, 또 그들은 평일에 높은 지위에 처해 있으므로 자현자족의 습성이 있게 되고, 그로 인하여 이러한 사람들에게는 비록 허다히 혀를 놀려 힘을 쏟을지라도 그 사상을 돌리기 어려우니라. 그 하는 것은 바로 천지 진화의 정도를 순종하는 것이니 그 공효(功效)를 드러내는 것이 자연의 추세이니라.

옛날에 마서(摩西)①씨가 무지하고 완악한 유태민족을 이끌고 사막을 방황한지 40년에 가남(迦南)② 낙토로 인도한 일이 있었으니 하물며 우리 대동(大東)민족은 단군(檀君)의 신성한 후예라, 이들을 지도하여 장래 평등세계의 새로운 낙국(樂國)으로 인도하는 것이 어찌 어려울 것인가. 하늘이 우리 대동민족의 생명을 끊고자 아니 하신즉 제3의 마서씨의 사업을 이룩할 자가 어찌 없으리요.』
무치생이 말하였다.
『오늘날 우리 조선에서 상류사회로 말하면 나라를 팔아 한몸의 영화를 구하는 천자(賤子)의 무리를 제외하고 그 외에는 소위 상류인사로서 마서씨와 같이 동포를 구제하는 사업은 오히려 그만두고 오로지 몸을 결백하게 하여 스스로를 지킨다는 뜻으로 세상을 떠나 깊이 숨어서 백이숙제가 고사리를 캐어 먹는 유풍(遺風)에 스스로를 맡기는 자가 많습니다』
帝가 말하였다.
『아! 후세의 사람이 옛 성현의 심사(心事)에 대하여 그릇되게 아는 것이 왕왕 이와 같도다.
백이숙제가 주나라의 곡식을 먹지 않고 수양산의 고사리를 캐어 먹은 것은 결신(潔身)주의가 아니라 곧 구세(救世)주의이니라. 왜냐하면 백이숙제는 성스럽고 맑은 사람으로 그 나라를 사양했던 사람이라. 그러한 심정으로 주무왕이 정벌하는 것을 보게 되니 읍양(揖讓)시대의 미풍(美風)을 다시 볼 수 없게 되었으며, 천하의 사람들이 제왕의 권력으로 정벌된 일이 있었으니 찬탈의 사변이 반드시 일어날 것이라. 백이숙제가 이를 방지하기 위하여 그 몸을 궁아(窮餓)에 던져 그 마음을 천하 만세에 밝게 드러낸 자이니 이것이 얼마나 큰 역량인가.
그런고로 성인(聖人)이요 혹은 인인(仁人)이라고 이르느니라. 만약 두 임금을 섬기지 않는다는 뜻으로 궁아에 몸을 던져 죽었더라면 다만 일개 절사(節士)에 불과하니 어찌 성인이니 인인이니 하고 부르리요.
…<중략>…
후세에 한 절의(節義)의 선비가 성인의 구세주의를 미쳐 헤아리지 못하고 허망스럽게 고사리 캐는 유풍(遺風)에 스스로를 가탁(假託)하려고 하니 이는 권석(拳石)과 같이 적은 것으로써 태산과 같이 큰 것으로 착각하는 것이니라』
…<중략>…
무치생이 말하였다.
『그러면 오늘날 이 지경을 당하여 몸을 깨끗이 하여 멀리 은둔해 버리는 것은 가이 의지할 만한 의체(義諦)가 없습니까?』
帝가 대답하였다.
『오늘날의 의(義)는 조선의 신민(臣民)이 되어 조국과 동포를 위하여 의무를 다하는 것이라. 단지 몸을 몸을 깨끗이 지켜 스스로의 편안을 구하는 것을 본분의 천직으로 삼는 자는 그 죄가 매국노와 차이가 없느니라. 왜냐하면 천하의 일은 이(利)가 되는 일이 아니면 반드시 해가 되고, 보탬이 되는 것이 아니면 반드시 손실이 되는 것이니 내가 남에게 이롭게 한 바가 없으면 반드시 해롭게 한 바가 있고, 내가 남에게 보탬을 준 바가 없으면 반드시 손실을 끼친 것이니라. 사람에게 해를 끼치고 손실을 끼치게 되면 결코 선이 되지 못하고, 악이 될지니라. 만약 그 국가와 민족을 위하여 도움을 준 바가 없고 보탬을 준 바가 없으면 어찌 해롭게 한 바가 없으며 손실을 끼친 바가 없으리요. 필시 국가와 민족의 두충(蠹虫)이요 모적(蟊賊)이라. 도박과 음주로 가산을 날려 부모를 춥고 배고프게 한 사람과, 유의(遊衣) 유식(遊食)으로 집안 일을 돌보지 않아 부모를 춥고 배고프게 한 사람은 그 불효에 있어서 서로 같고 황금을 사랑하고, 높은 지위를 좋아하며 그 나라를 팔아 먹은 사람과 그 몸을 아끼고 그 이름을 중히 여겨 나라를 망하게 하는 사람은 그 불충(不忠)에 있어서 서로 같지 아니한가. 나라를 팔아먹은 동족에게 화를 끼치든 헤아리지 않고 탐욕을 부려 부귀를 도둑질하는 사람과, 나라가 망하든 동족이 멸망해 가든 관여하지 않고, 청류(淸流)에 스스로 처하여 명예를 도둑질하는 사람은 그 도둑질에 있어서 서로 같지 아니한가.
무릇 도덕은 공덕(公德)과 사덕(私德)의 구별이 있고, 사업은 공익과 사익의 구별이 있는 것인데, 도덕과 사업의 정도도 시대의 진화를 따라 증진하나니, 엣적에는 이웃 나라가 서로 바라보아 개나 닭의 울음소리가 서로 들리되, 서로 왕래하지 않던 시대인 까닭에 사람들은 저마다 사덕(私德)을 닦아 몸을 홀로 선하게 하고 사익(私益)을 도모하여 집안을 홀로 후(厚)하게 하여 서로 살고 서로 편안한 것이 자족하였거니와, 오늘날은 세계 인류의 생존경쟁이 지극히 크고 치열하여 큰 바다에서 용솟음치는 파도와 같으며, 큰 산에서 내뿜는 분화와 같으니, 이 지구상에 국가나 민족이라는 이름을 가진 것은 그 단체합력(團體合力)이 아니고는 결코 생존을 얻지 못할 지니라. 그런고로 공덕이 없으면 사덕이 없고 공익이 없으면 사익이 없는 것이니라.
소위 조선의 학자계에서는 도덕이 진화하는 정도를 깨달아 살피지 못하고 단지 한 몸을 닦으며 한 가정을 다스리는 것을 더 없는 도덕으로 인식하고, 국가와 민족에 대한 공덕심과 공익심은 전혀 없는지라. 그런 까닭에 그것이 갖고 온 결과로 금일 이 지경에 이른 것이 아닌가. 그런고로 오히려, 「나는 아무 죄가 없다. 아무 죄가 없다」고 하는 것이 옳은가?
국가와 민족이 멸망해 가고 있는데 수수방관하고 몸을 거두어 도피한 죄가 이미 있거늘, 하물며 청명(淸名) 고절(高節)에 스스로를 위탁하여 수양산의 고사리 노래를 이어 가노라고 하니 가식으로 명예를 노리는 행위가 심히 극에 이르러 통탄할 일이로다. 그 죄를 살려 다스릴진대 어찌 매국노와 차이가 있으리요. 너느 결코 이들 僞善假義者가 걸어간 길을 따라가지 말아라.』
무치생이 말하였다.
『우리나라의 學者界에서 公德과 公益을 발표하지 못한 죄가 없다고 말하기는 어려우나, 단지 과거 시대의 악착같던 규모를 거슬러 생각하면 지금까지 마음이 서늘하고 담이 흔들리느 것을 깨닫지 못합니다.
정치계의 압제도 극심하고, 학문계의 武斷도 혹심하여 인민된 자가 감히 위에 있는 자의 不法을 반항하면 大逆不道의 죄에 처하고, 선비된 자가 감히 선배의 言論을 위반하면 斯門亂賊의 죄에 처하여 자신과 가정이 패망하는 禍가 연이어져 있으니 이 때를 당하여 누가 감히 공덕과 공익을 위하여 생명과 家業을 고려하지 않으리요.』
帝가 말하였다.
『그러면 이처럼 無骨 無血한 인민을 어디에다 쓸까. 자기 나라 정부의 학대를 반항하지 못하는 자가 어찌 다른 나라의 학대를 받지 않겠으며, 이처럼 無膽無勇한 선비들을 어디에다 쓸까. 자신의 禍와 福 때문에 民國의 화와 복을 생각하지 않으니 어찌 다른 민족의 노예됨을 면할 수 있으리요.
<중략>
천지의 진화로 新舊가 바뀌는 시대에 처하면 진실로 과감성과 자신력이 풍부한 호걸 남자의 피가 아니면 능히 국가의 命運과 生民의 행복을 이룩하지 못하느리라. 만약 그 과감성과 자신력이 결핍되어 시비를 顧畏하고 화복을 較計하여 감히 일언도 해보지 못하고 一事도 해보지 못하는 자는 결코 이 시대에서 自存할 능력이 없느니라』
무치생이 말하였다.
『기왕에 암흑시대, 부패시대에 나서 자라 온 노후물(老朽物)은 공덕이 무엇인지, 공익이 무엇인지, 국민의 자격이 무엇인지, 국민의 책임이 무엇인지 본시 듣고 알지 못하였습니다. 그러나 습성이 이미 고질화되어 개오(改悟)할 수가 없고 백력(魄力)이 이미 쇠퇴하여 편책(鞭策)할 수 없는지라, 책(責)하여도 효력이 없고 거둬들여도 소용이 없으니 조국과 민족의 앞날을 위하여 어찌 이들에게 기망(期望)할 수 있으리요.
오로지 이는 청년 자제를 교육하여 신국민을 양성하는 것 외에는 다른 도리가 다시 없읍니다.
신(臣)이 일찌기 조국의 역사를 공부하여 재배(再拜)하고 스스로 마음속에 묻기를
「이 역사가 무슨 능력과 무슨 복력(福力)으로 4천 여년이나 혈맥(血脈)을 상전(相傳)하여 오제(吾儕)가 태어나 이 나라의 토(土)를 먹으며, 이 나라의 물을 마시며, 이 나라의 풍화(風化)를 입으며, 이 나라의 문물(文物)을 받아 조조손손(祖祖孫孫)이 여기에서 나고, 여기에서 늙으며, 이에서 농사를 짓고 여기에서 상업을 하며, 이에서 배우고 이에서 벼슬하여 세계 인류에 대하여 이르기를 나느 조선국민이라 하였는뇨?」하였읍니다.
그 은덕의 유래를 추상(推想)한즉 이 반도강산에 인재가 많이 나와 이 나라의 원기(元氣)가 되며, 이 나라의 복심(腹心)이 되며, 이 나라의 간성(干城)이 되며, 이 나라의 주석(柱石)이 되어 우리 국민을 후육(煦育)하고 우리 국민을 보호한 은덕이었읍니다. 그런즉 4천 년 간 이어 내려온 선성선민(先聖先民)을 향하여 절하고 축원하며, 노래하며, 칭송하려니와 금일에 이르러는 우리 청년 제군에게 역대 위인의 사업으로써 기망(期望)하며, 권면하며, 책려하며, 고무할 터인즉 어떠한 방법으로써 우리 청년 제군으로 하여금 과감성과 자신력을 풍부하게 하여 무한한 난관을 돌파하게 하며, 중대한 책임을 감당하게 하여 4천 년 역사의 선민유적(先民遺蹟)을 빛나게 하오리까?』
帝가 말하였다.
『 천지간에 일대 영물(靈物)이 있어 세계를 둘러싸고 고금을 종합하며 바다와 육지를 늘리고 줄이며, 바람과 구름을 부르며, 귀신을 부리며 만물을 만드는 능력이 있으니, 그런고로 성인(聖人)도 이로써 성인이 되며, 영웅도 이로써 영웅이 되고, 국가도 이로써 성립되며, 사회도 이로써 조직되고, 모든 사업도 모두 이로써 성취하는 것이니 이 영물의 포력(宲力)과 묘용(竗用)을 얻으면 천하에 가이 이룩하지 못할 것이 없다. 그러나 이를 수련하여 활용하는 자가 적은지라. 만약 그 수련이라는 원소가 충족되면 과감성과 자신력이 생겨 활용의 기관이 비가 쏟아지는 것처럼 막힐 것이 없으니 그 이름 가로대 「心」이라.
이 物의 원질(原質)은 허령(虛靈)하여 우매하지 않고, 청명하여 허물이 없는 것이니라.
이 物의 본능은 진실하여 허위가 없고, 독립하여 의지하지 않는 것이니라.
이 物의 진정(眞情)은 정직하여 굽지 아니하고, 강의(剛毅)하여 굴하지 않는 것이니라.
이 物의 본체는 공평정대하고, 광박주편(廣博周偏)하는 것이니라.
이 物의 능력은 시비를 가리어 내고 감응이 귀신처럼 빠른 것이다.
무릇 이 物으 우리의 신령한 주인옹(主人翁)이요, 공정한 감찰관이니 생각하는 것의 선악과 행하는 것의 시비가 있거든 이 주인옹과 이 감찰관을 속이지 말지니라. 이 주인옹과 감찰관이 허용해 주지 않고 명령하지 않는 일은 즉시 그만두고, 허용해 주고 명령하는 일이거든 남이 헐뜯을까 칭찬할까를 묻지 말고, 일이 어려운가 쉬운가를 헤아리지 말며, 자신의 화(禍)와 복(福)도 돌보지 말고 봉인(鋒刃)이라도 밟을 것이며, 탕화(湯火)하도 내달아 필행필과(必行必果)하면 이것이 바로 과감성과 자신력이니라. 이 과감성과 지신력이 풍부한 경우에는 장자방의 대 추와 같은 광휘(光輝)도 번쩍일 것이요, 화성돈(華盛頓)③의 자유종과 같은 소리도 울리게 되나니라.
無耻生이 말하였다.
『꿈틀거리는 모든 것은 생기를 고루 갖고 있으나, 혹 천연적인 압력이 있거나 혹 외래적인 압력이 있으면 발달할 수가 없으니, 그런고로 「노예의 종이 성현을 낳을 수 없고, 천여(踐餘)의 草가 맹약(萌藥)로 자랄 수는 없는 것이다」고 합니다.
현재 조선의 정황으로 말하면 6,7 년래에 사회에 대한 사상도 차차 감촉되고 청년의 志氣도 차차 분발되어 그 영향으로 국내에는 학숙(學塾)들이 계속 설립되고, 해외로 유학을 가는 정도가 매우 발달하더니, 그 뇌정(雷霆)과 같은 위세와 태산과 같은 압력이 점점 증가하여 짓밣히고, 채찍질을 당하고도 달리 피할 수 없었습니다. 어시호 하늘이 기울어지고 땅이 흔들리니 한 점의 생기도 없어지고 물이 다하고 산이 다한(水盡山窮) 곳에서 한줄기 살길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일반의 여정(輿情)이 모두 절망적이고 낙담되어 있는 상태이니, 고난이라는 것이 비록 하늘이 이룩한 학교(天設學校)라 할지라도 이와 같이 극심한 경우에는 실로 하늘이 내린 복이라 생각하기 어렵습니다.』
帝가 말하였다.
『物의 동력은 압력으로 인하여 생겨나는 것이니 조선인이 받는 압력이 극도에 이르지 아니하면 동력이 생기지 못할지니라』
無耻生이 물었다
『어찌하여 그러합니까?』
帝가 말하였다.
『조선은 본래 小國人으로 작기 때문에 스스로 노예가 된 것이 아닌가.
나라의 크고 작음이 어찌 하늘의 구획으로 일정할 수 있으리요. 成湯은 70里의 소국이요, 文王은 백리의 소국으로 천하의 大를 가졌었고, 秦은 西戒의 벽소(僻小)로 四海를 병탐하였으며, 越은 회계(會稽)의 패잔병으로 강병과 싸워 이겼고 현시대의 가장 강대하고 웅걸한 나라를 볼지라도 英과 俄①의 옛 역사는 모두 구주(歐洲)의 적은 나라였으나, 오늘날에는 英은 4만리의 속지를 개척하였으며, 俄는 3만리의 영토를 확장하지 않았는가.
조선의 지리적 형편으로 보면 전면에는 大洋이요, 후면에는 대륙이라. 만일 영웅이 있어 활동의 능력을 기르고 진취의 장책(長策)을 행하면 태평양이 즉 조선의 바다요, 북방대륙이 역시 조선의 땅이라 해상권과 육지권이 모두 조선인의 소유가 되어도 가할지어늘 어찌하여 조선인의 사상은 나라의 크고 작음을 하늘의 정한 것으로 인식하여
「우리는 小國이다, 小國이다」고 말하며,
「감히 大國에 대한 복사(服事)를 각근(恪謹)치 아니 하리요」
「감히 국외(局外)의 땅 한 발자국이라도 갖기를 망상하리요」하며 오로지 사대주의를 성실히 지키고, 쇄국정책을 고집하여 타국을 섬기되, 天을 섬기는 것과 같이 一言一事를 감히 소홀히 하지 않고, 두만강과 압록강과 대마해협을 하늘이 정한 한계로 생각하여 백성 가운데 혹 국경을 넘는 자가 있으면 潛商犯越의 죄로 주살하였으니 참혹한 일이로다. 슬픈 일이로다.
조선 인민은 장구한 세월동안 감옥에 갇힌 생활을 면할 수 없었으니 어찌 사업이 발달하고 時勢의 감각이 있으리요. 이같은 小朝廷 小山河에 비록 管와 같은 정략(政略)이 있을지라도 시행할 곳이 없고, 孫吳와 같은 장재(將材)가 있을지라도 쓸 곳이 없는 것이다. 다만 정계에 있는 자는 정권쟁탈이 큰 사업이요, 당론 주장이 큰 의리라, 그 인민에 대하여는 고기가 동류(同類)를 먹고, 개가 남은 뼈를 다투어 먹는 것과 같이 서로 침탈하고 서로 잔해(殘害)하는 것이 가장 훌륭한 수단이 되었었다. 이것은 自小적 근성으로 自奴적 근성이 되고, 자노적 근성이 완둔기리(頑鈍嗜利)로 염치를 잃은 자의 근성이 된 것이니, 이에 대하여 극심한 압력이 있지 않으면 그 근성이 바뀌어져 동력이 생기지 않을 것이다. 또한 대외경쟁이 없었고 밖을 향한 진취가 없었던 고로 긴 세월에 걸쳐 놀기만 하고 一事도 이룬 바가 없었고, 一謀를 나타낸 바도 없었는지라. 이에 염희고식(嬉恬姑息)의 습속과, 태정안일(怠情安逸)의 기풍과, 유연황음(流連荒淫)의 일이 전체 사회에 전염되고 굳어져, 志氣를 녹여 없애고 四肢를 지쳐 오무라지게 하였으며, 집밖의 미풍을 감히 쐬이지 못하고, 머리 위의 파리를 능히 쫓아버리지 못하여 활동의 정신이 전혀 없고, 엎드려 잠자다 죽는 상태가 되었으니 이도 또한 극심한 압력이 아니면 그 情氣를 진작하여 동력이 생기기 어려운 것이니라.
조선은 이미 전부터 오랫동안 다른 나라의 부용(附庸) 대우를 받아 평등지위를 잃은 나머지 또 오늘날과 같은 망극한 치욕과 무한한 고통을 겪게 되었으니, 마땅히 열혈 남자가 격렬한 구국주의로 조국의 동포에 대하여 세계 人道의 평등주의를 큰 소리로 부르짖어, 동포로 하여금 하등의 지위를 벗어 던지고 상등의 지위로 진전할 사상을 격발(激發)해야 할지니라. 또한 세계 각 사회에 대하여 동정을 요구할지로다.
조선 동포로 하여금 세계의 우등민족에 대하여 평등지식이 있고, 평등자격이 있으면 不道不法의 강력 압제를 벗어나 평등지위를 차지할 능력도 가질 것이다. 하물며 평등지위는 皇天이 허하시고 시대의 기운이 추향(趨向)하는 바이요. 또한 세계 문명사회가 동정하는 바이다. 자유주의가 발달하던 시대로 말미암아 華盛頓의 독립기가 개가를 울렸던 것인즉, 오늘날은 평등주의가 발달하고 있는 시대라. 만약 열혈남아가 있어 평등주의로써 동포를 깨우치고 세계에 호소하면 어찌 크게 좋은 결과가 없으리요. 그러므로 목하의 곤란은 실로 조선 청년에게 있어서 大有爲하고 大有望한 기회이니라』
…<중략>…
無耻生이 말하였다.
『가장 통탄스러운 것은 개인적인 행동으로 외국인의 구속을 받는 노예가 되어 여우가 호랑이의 위세를 빌리는 식으로(狐假虎威) 죄없는 동포를 死地에 밀어 넣은 것은 活計로 삼는 자가 심히 많습니다. 호랑이나 이리도 同類는 잡아먹지 않거늘 이와 같은 비열한 종자는 인간은 고사하고 짐승의 무리에도 없는 자라. 무릇 모든 인간이 모두 天地의 기운을 받아 신체가 되고 천지의 靈을 받아 심성이 되었으니 그런고로 四海의 사람은 모두 나의 동포라고 합니다. 더구나 한 조상의 자손이라면 핏줄 관계가 있어 서로 사랑하는 정이 응당 더욱 절실할 것입니다.
우리 大東民族은 어떤 고장에서 태어났든 어느 姓의 어느 派로 태어났든간에 다 같이 단군조상의 혈손이라, 누구든 나의 친절한 형제가 아니리요.
이를 돌이켜 생각하지 않고 서로서로 잔해함이 이와 같으니 필경은 모두가 멸망할 수밖에 없을 것이니, 생각이 이에 미치면 실로 어깨를 기대어 통곡을 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에 대하여 어떠한 방법으로 극히 비열하고 극히 악독한 성근(性根)을 뿌리 뽑고 인애심(仁愛心)과 공덕심(公德心)을 배양하여 친상애(親相愛)의 정으로 서로 잔해하는 일이 없이 국민단체(國民團體)라고 하는 신성한 主義와 공고한 세력으로 자보자존(自保自存)하여 천지간에 우리 단조혈통이 마침내 멸망하는 경우에 이르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
帝가 말하였다.
『너의 말이 가이 슬프고 너의 마음이 참으로 괴롭도다. 이것은 곧 민족의 존멸이 달린 기관이요 근본적인 문제로다. 짐이 그 근본문제에 대하여 명백하게 말하리라.
무릇 인간의 심사(心事)에는 선악(善惡) 두 자가 있으니 선악의 기(幾)는 털오라기 하나보다도 작은지라. 그런고로 충신(忠信) 의사(義士)와 난신적자(亂臣賊子)가 일념의 차이에 있다고 하니라.
무릇 조선은 예부터 칭하여 군자국(君子國)이라하며, 예의지방(禮義之邦)이라 하여 4천년 신성후예(神聖後裔)의 역사가 있는 민족이 아닌가? 그 백성들이 온화하고 충순(忠順)하여 난폭하고 완악하지 않으며, 총명하고 민혜(敏慧)하여 우준(愚蠢) 야매(野昧)하지 않거늘, 무슨 까닭으로 오늘날에 이르러 지극히 비열하고 지극히 사악한 종류에 떨어졌는가? 이는 다름이 아니라 자소자비(自小自卑)하는 습관이 유전(流轉)하여 일종의 비루한 성질을 양성한 연고이니라.
대개 과거 역사로 말하면 고구려시대가 오직 무강(武强)한 기풍과 독립적인 성격이 있었고, 신라 중엽에 이르러 일시적인 정책으로 타국을 의뢰한 행동이 있었으나, 오히려 자위(自衛)하는 정신은 잃지 않아 외국에 대항한 전쟁이 있었고, 고려말에 이르러 비록 몽고의 비상한 압제를 받았으나 자강(自强)의 기풍이 완전히 땅에 떨어지지는 않았고, 최영과 같은 호개남아(好個男兒)가 성외(城外)를 경영하여 요(遼)를 정벌하자는 거사를 제창하는 자도 있었으나, 그 후 5백년 간은 순전한 부용(附庸)시대요 폐쇄시대라. 대외경쟁과 향외진취(向外進取)는 꿈에도 전혀 없었으나 혈기 있는 사람들이 누구와 경쟁을 할까. 오로지 사권(私權) 사리(私利)로 자체내에서 경쟁할 뿐이다. 어시호 정당의 경쟁과 학파의 경쟁이 생겨나 서로 공격이 분분하여 그칠 날이 없었으니 저들 무리들의 생각으로는 그러한 경쟁에서 승리하는 것이 거록대전(鉅鹿大戰)에서 항우(項羽)가 진병(秦兵)을 격파한 듯하고, 적벽(赤壁) 싸움에서 주유(周瑜)가 조조(曹操)를 격파한 듯이 알고 있으나 이에 대하여 조금 뇌락(磊落)한 남자의 눈으로 보면 저들의 소쟁(所爭)은 파리의 머리에 붙어 있는 눈꼽만한 이익이요(승두미리:蠅頭微利) 달팽이 뿔에 있는 텅빈 이름(와각허명:蝸角虛名)에 불과한 것이라. 이같이 비루한 행동을 불세(不世)의 사업으로 인식하고 일등의 의리로 간주하니, 그로 말미암아 그 국민이 모두 비루한 기풍에 물들어 각기 자기 分內에서 사권(私權)사리(私利)를 경쟁함으로써 제 2의 천성을 이루었으니 어찌 국가를 돌아보고 동족을 친애하는 공덕심과 의협심이 있으리요.
그런즉 오늘날에 이르러서도 나라를 팔고 동족에게 화를 미치는 극열(極劣) 극악(極惡)한 행동이 바로 이 비루(鄙陋) 두 글자의 결과라. 사회계에 처하여 공체(公體)를 생각하지 않으며, 공의(公義)를 지키지 않고 단지 사의(私意)와 사견(私見)으로 시기하고 쟁투하며, 단합이 이룩되지 못하고 궤렬(潰裂)이 계속 이어나가는 것도 또한 비루 두 글자의 결과 라. 비루한 것이 돌아갈 곳은 금수(禽獸)요, 금수는 인간의 구축(驅逐)과 도살(屠殺)을 당할 뿐이니라.
그러나 이는 인간의 본래적인 성질이 아닐뿐더러, 조선 인민은 원래 신성한 종족이라. 단지 과거 시대의 비열 진루(塵陋)한 습속으로 인하여 날이 갈수록 더욱 나빠져 이에 이른 것이니 어찌 가애(可哀) 가긍(可矜)한 일이 아니리요.
짐이 조선 민족의 보통교육을 위하여 해상보통학교와 대륙보통학교를 건설하기로 경영하노라. 해상학교의 교사는 西班牙人 可倫布를 초빙하여 항해술을 가르치면 그 안목이 넓게 열리어 협애(狹隘)한 심흉(心胸)을 씻어 버릴 것이요, 대륙학교 교사는 몽고대신 耶律楚在를 초빙하여 아세아와 구라파 대륙에서 말을 타고 내달리던 정신으로 가르치면 그 신체가 단련되어 연약한 성질을 개량할지라.
이렇게 하면 비루한 풍습이 자연히 씻기어 없어지고, 신지식과 신도덕이 일어나 동포를 친애하는 사상도 있을 것이며, 타민족에 대하여 인격을 잃어버리지 않는 효과도 있을 것이니라』
無耻生이 말하였다.
『폐하께서 우리 민족의 생명을 구활(救活)하실 주의(主義)로 그와 같은 학교 교육을 경영할 뜻이 있으시니 참으로 감격하여 눈물 쏟아짐을 이길 수 없습니다.
그러나 범물(凡物)의 종(種)이 원질(原質)이 좋지 않으면 비록 다른 곳에 옮겨 심을지라도 가종(佳種)이 되지 못하나니, 우리 민족이 본래 신성후예이지마는 과거 수백년간에 비루한 풍습이 생육계(生育界)에서 유전성이 된 것인즉, 이것은 곧 태에서 나오기 이전의 병근(病根)이라. 그런 까닭으로 우리 민족이 혹 해외 각지에 이주하여 이국산천에 안목도 넓히고 타족(他族) 풍조에 감화도 받았을 것이나 끝까지 동포사회의 단합 정도는 기대하기 묘연하니, 이것은 곧 원질이 좋지 못한 연고인지, 갖고 온 병근이 가셔지지 않는 연고인지, 臣이 이에 대하여 더욱 공구위늠(恐懼危澟)의 정이 절지(切至)한 바로소이다.』
帝가 말하였다.
『이것이 어찌 원질의 죄(罪)리요. 필시 병근이 가시지 않아 그러함이니라. 비록 해외에 이주한 자라도 훌륭한 교육을 받아 새로운 정신이 머릿속에 들어가지 않으면 그것은 곧 옛날 근성의 인(人)이라 어찌 신국민의 자격이 있으리요.
그러므로 짐이 웅대한 학교를 건설하고 고등교사를 초빙하여 훌륭한 교육을 실시하고자 하는것이라. 만일 조선민족이 모두 이 교육을 고루 받아 개개인이 발달하고 비등(飛騰)하는 경우가 되면 그 강장활발(强壯活潑)한 기량이 저 삼도중(三島中)에 있는 종족이 미칠 바가 아닐지라. 저들은 다만 해상에서 주즙(舟楫)의 생활로 모험활동의 힘이 있거니와, 우리 민족은 해상의 활동과 대륙에 비등(飛騰)하는 자격을 아울러 갖추면 어찌 저들보다 우월하지 않으리요. 너는 그 성적이 어떨할는지 고대(苦待)해 보아라』
無耻生이 말하였다.
『앞에서 말씀하신 天設學校는 시대적인 관계로 청년의 자격을 주조(鑄造)하는 처소요, 해상보통학교와 대륙보통학교는 지리적인 방면으로 국민의 성질을 개량하는 처소인즉 교육기관이 웅대하다고 할 만합니다. 이로부터 우리 민족의 앞길에는 크게 희망을 걸 수 있으니와 이외에도 다시 정신교육이 필요한 학교가 있사옵닌까?』
帝가 말하였다.
『단군대황조의 건설로 4천여 년 전래한 학교가 있으니 그 위치가 가려(佳麗)하고 규모가 완전하니라』
無耻生이 말하였다.
『엎드려 바라옵건대, 폐하(陛下)의 특별하신 총애를 입어 우리 조신(祖神)께서 건설하신 학교를 배관(拜觀)하게 해주신면 실로 격외(格外)의 은사(恩賜)로서이다』
이에 폐하의 특지(特旨)로 대신종망(大臣宗望) 등에게 명하여 지도하게 하시니 그 위치가 백두산 아래에 있었는데 서쪽으로는 황해와 명하고, 북쪽으로는 만주를 베개로 삼으며, 동쪽으로는 벽해(碧海)를 끼고 남쪽으로는 현해(玄海)를 경계로 삼았더라.
단목(檀木)아래에 한가닥 대로(大路)가 탄탄평평하게 뻗어 있어 학교에 바로 이르고 있는데, 무궁화와 불로초가 난만(爛漫)하고 휘영(輝映)하여 풍경도 가려(佳麗)하고 일반 학도들이 위생(衛生)하는 장소로도 극히 양호하더라.
무수한 소학교가 기라성처럼 즐비하였으나 일일이 시찰할 겨를이 없어 제일 저명한 대동(大東)중학교를 방문하였더니 대문 밖에 금강석으로 학교를 건설한 역사를 각(刻)하여 세웠는데, 개교일은 거금 4천 2백 50년 전 무진(戊辰) 10월 3일 이더라. 안으로 들어가 교장실을 찾으니 후조선(後朝鮮) 태조(太祖) 문성왕 기자께서 교장이시니 실내에 홍범도(洪範圖)와 팔조교(八條敎)를 걸어 두었고, 교감은 고려(高麗) 안유(安裕)씨더라. 강의실은 수천 칸인데 천문학 교사는 신라의 선덕여왕께서 첨성대의 제도를 설명하시고, 백제의 왕 보손씨는 천문학(天文學)을 일본국에 전수해 주기 위하여 이미 가버렸더라. 지문학(地文學) 교사는 팽오씨인데 단군시대에 국내 산천을 개통하던 역사를 설명하고, 윤리학 교사는 후조선의 小連大連씨와 신라의 박제상씨요, 체조교사인 고구려의 泉蓋蘇文씨가 삼척규염(三尺虯髥)의 늠름한 풍채로 몸에 수십개의 긴 칼을 차고 운동장에서 구령을 발하며, 또 칼 쓰는 법을 가르치고, 국어교사는 신라의 설총(薛聰)씨요, 역사교사는 신라의 金居漆夫씨와 고구려의 李文眞씨와 本朝 안정복씨요, 化學교사는 신라의 최치원씨와 本朝의 양사언씨요, 음악교사는 가야의 우륵씨와 신라의 玉寶高씨요, 도화교사는 신라의 솔거와 고구려의 담징 두 禪師인데, 담징은 일본국의 화학교수(畵學敎授)로 초빙되어 갔더라. 算術교사는 신라의 부도씨요, 물리교사는 本朝의 서경덕씨요, 修身교사는 고구려의 최충씨더라. 강의실 열에는 활자기계실(活字機械室)이 있어 만권서적(萬卷書籍)을 印出하니 이는 본조 태종대왕께서 창조하신 바인데, 세계 각국 중에 가장 먼저 발명한 활자이더라.
중학교의 서남편에 극히 웅장한 학교가 몇 개 있었다. 하나는 육군대학교인데 교장은 고구려의 광대토왕이시고 교사는 고구려의 을지문덕씨와 강감찬씨인데 을지문덕씨는 살수(薩水)대전에서 수병(隨兵) 백만을 진살(塵殺)하던 사실을 설명하고, 강감찬씨는 흥화진에서 거란병 수십만을 격파하던 사실을 설명하고 있더라. 또 하나는 해군대학교인데 교장은 신라의 대종대왕이시고 교사는 고려의 정지씨와 本朝의 이순신씨인데 정지씨는 湖南해도에서 왜선(倭船) 120소(艘)를 크게 격파한 사실을 설명하고, 이순신씨는 철갑귀선(鐵甲龜船)을 창조하여 왜선 수백선을 모조리 멸해 버린 사실을 설명하더라.
이어 각 전문학교를 拜觀하니 정치대학교 교장은 발해의 宣王이시고, 교사는 本朝의 유성원씨와 정약용씨이더라.
법률대학교 교장은 신라의 법흥왕이고, 교사는 신라의 효소왕조의 율학박사 6인이더라.
농업학교 교장은 백제의 다루왕이시니 도전경작(稻田耕作)의 법을 널리 펴고, 교사는 신라의 지증왕께서 우경(牛耕)의 편리를 설명하시고, 양잠(養蠶)과 적마(績麻)는 신라와 백제의 왕궁부인이 교수를 하고, 다산(多産)은 신라의 김대렴씨가 지나(支那)의 종자를 구하여 지리산에 종식(種植)하고, 목면(木綿)은 고려의 문익점씨가 지나남방의 산(産)을 옮겨 나라 안에 많이 심었더라.
공업전문학교 교장은 백제의 개로왕이시고, 교사는 신라의 지증왕과 백제의 위덕왕과 신라의 이사부씨와 백제의 고귀씨더라.
고구려의 혁공(革工), 백제의 도공(陶工), 칠공(漆工), 미술공, 신라이 철공(鐵工), 반공(盤工), 수공(繡工), 불상주조공(佛像鑄造工), 직기공(織機工), 조선공(造船工)의 각종 업이 크게 발달하여 각구에 관절(冠絶)하고, 또 각 공사(工師)가 일본국의 교사로 건저간 자가 매우 많았으며, 고려의 최무선씨는 화포(火砲)의 제조로 왜선을 성파(聲破)한 사실을 설명하더라.
의학전문학교 교장은 백제의 성왕이시고, 교사는 신라의 김파진씨와 한기무씨와, 고구려 모치씨와 본조의 허준씨인데 모치씨는 일본 교사로 건너갔다.
철학전문과는 지나철학과 인도철학의 양과를 분치(分置)하였는데, 지나철학 교사는 고려 정몽주씨와 본조의 이황씨와 이이씨요, 인도철학 교사는 고구려의 순도와 신라의 원효와 고려의 대각선사더라.
문학전문학과 교장은 본조 세종대왕이시니 국문을 처음 창제하여 국민의 보통 학식을 개발하시고 한문교사는 백제의 고흥씨와 신라의 임강수씨와 고려의 이제현씨와 본조 장유씨요, 백제의 왕인씨는 일본교사로 건너갔더라.
종교학은 대황조의 신교와 동명성왕의 선교, 지나의 유교와 인도의 불교가 차례로 흥왕하여 학당이 웅려하고 교리가 창명한 데 유교와 불교는 일본국에 파급되었다.
이러한 각 학교의 배관(拜觀)을 마치고 즉시 돌아와 복명(復命)하니 帝가 말씀하시었다.
『네가 관찰한 상황에 의거해 볼 때 그 정도가 어떠하던가?』
내가 대답하였다.
『대황조의 교화가 웅창하시므로 제一 아동(兒童)을 교육하신 규모가 광대하여 소학교의 설립이 별과 같이 늘어서고 수풀같이 서 있으나 이를 시찰할 겨를이 없었습니다.』
帝가 말하였다.
『소학교는 국민학교의 근본이라. 국가가 진보하는 능력은 전혀 이에 있거늘, 어늘에 시찰하지 못한 것은 일대 유감이로다. 제일 저명한 중학교의 상황이 어찌 하던가?』
내가 대답하였다.
『중학교는 문성왕 기자께서 교장이 되었는데 홍범학(洪範學)은 천인(天人)의 극치요, 팔조교(八條敎)는 법률의 조(祖)라. 그 지리(至理)와 묘용(妙用)은 한번 관람한 것으로 꿰뚫어 보지 못할 바이었습니다. 심지어 천문, 지문, 논리, 역사, 국어, 화학, 물리, 산술, 도화, 음악, 수신 등 각 과 교사는 모두 명석한 천재와 정심(精深)한 학술로 강연이 도모하여 강하(江河)가 흐르는 것과 같으며, 시우(時雨)가 협흡(浹洽)한 것과 같아 사람으로 하여금 춤을 추는 것을 깨닫지 못하게 하였으며, 제일은 천개소문의 체조와 검술교육이 활발 용건하여 용이 오르고 범이 뛰는 기관(奇觀)이 있었습니다.』
帝가 말하였다.
『각 과의 교사로 모두 적당한 인재를 얻었으니 호개(好箇) 청년을 양성한 실효가 다대(多大)할지로다. 』
가 말하였다.
『각과의 교사로 모두 적당한 인재를 얻었으니 好箇 청년을 양성한 실효가 多大할지로다. 각 학교의 정도는 어떠한가?』
내가 대답하였다.
『政學 法學 兵學 農學 工學 醫學 哲學 文學 등의 각 전문과가 모두 고상한 지위를 점하고 있는데, 그중 가장 양호한 것은 軍事敎育과 工事敎育이 실로 세계적인 특색이오나, 단지 상업교육이 발달하지 못한 것이 일대 유감이더이다』
帝가 말하였다.
『이는 종래 조선인이 해상무역에 주의하지 않았던 까닭이라. 오늘날의 세계는 항해에 힘써 장려하여, 海權을 점령하고 상업을 확장하는 것이 가장 선결문제다. 이와 같이 인종이 성만(盛滿)하고 경쟁이 치열한 시대에 육지생활로는 유쾌한 재미를 얻지 못할 것이요, 국가권리로 말하여도 해양으로써 강토로 삼고 주선(舟船)으로써 가옥(家屋)을 삼지 아니하면 활동할 무대가 좁고 막히어 경쟁에서 승리를 거두기 어려우니, 그런고로 현 시대에 웅비활약하는 국민의 경쟁점은 일일(一日) 해상권(海上權)이요, 이일(二日) 육지권(陸地權)이라. 이는 짐이 조선민족의 교육을 위하여 해상보통학교를 건설하고자 하는 주의(主義)이니라』
무치생이 말하였다.
『단군황조께서 건교(建校)하신 기초가 이와 같이 공고하며 규모가 이같이 완비(完備)한 중에 제일 양호한 것은 군사교육과 공사교육이라. 그런고로 세세손손이 그 복리를 향수(享受)하여 인격의 완전과 국체(國體)의 건강(健康)을 획득하여 4천여년 역사의 광휘(光輝)가 혁혁하며, 해외의 수족(殊族)이 모두 그 풍화를 점차로 받아 우리 나라를 경외하고 사사(師事)하더니, 무슨 까닭으로 과거 수백년간은 지도자의 방침에 실당(失當)하여 그러함인지 일반 인심이 모두 부영(浮榮)을 좋아하고 허문(虛文)을 숭상하여 성리(性理)라는 낚시로써 명예를 낚으려고 하며, 문사(文詞)라는 조탁(雕琢)으로 심술(心術)을 파괴할 뿐이요, 정학(政學) 법학(法學) 병학(兵學) 농학(農學) 공학(工學) 의학(醫學) 각 전문 과에는 배움의 종을 철폐하고 문정(門庭)이 냉락(冷落)하니 선비 가운데 쓸 만한 실재(實才)가 없고, 나라는 자립의 능력이 없으므로 마침내 그 결과로 4천년 조국 역사로 하여금 구지하(九地下)에 빠져 들어가게 한 현상이 있게 된지라. 옛날에는 우리를 선생이라고 호칭하던 자가 오늘날에 와서는 우리를 노예로 호칭하고, 옛날에는 우리를 신성(神聖)으로 대우하던 자가 오늘날에 와서는 우리를 짐승이나 가축으로 대우하니 하늘이 무너지고 땅이 사라져간들 이 수치가 어찌 끝남이 있겠으며, 바닷물이 마르고 산이 무너진들 이 원통함이 어찌 다하오리까. 오늘날에 무슨 방법으로 우리 대황조께서 건설하신 학교를 두 손으로 높이 받들어 구천의 하늘 위에 올리고, 4천년 역사의 광명을 한층 더 신성하게 하여 이 수치를 씻으며, 이 원통함을 달랠 수 있겠읍니까?』
帝가 말하였다.
『그 방법을 어찌 다른데서 구하리요. 수치를 알고 원통함을 아는 것이 곧 그 동력(動力)의 원인이 되니 그런고로 역사학이 정신교육에 필요한 것이니라. 옛적에는 우리의 문명이 저들보다 훌륭했던 까닭에 저들이 우리를 선생으로 호칭하며 신성으로 대우하였고, 금일에는 저들의 문명이 우리보다 훌륭한 까닭에 우리를 노예로 호칭하며 짐승으로 대우하는 것이니, 금일이라도 우리의 문명이 진보하여 저들보다 훌륭하면 노예의 호칭이 변하여 선생이 될 것이요, 짐승과 같은 대우가 변하여 신성(神聖)한 대우를 받게 될지니 어찌 수치를 씻지 못하며 원통함을 달래지 못함을 근심하리요. 그런고로 현재 천설학교(天設學校) 중에서 일반 청년의 과감성과 자신력과 모험심을 단련하고 짐이 경영하는 해상보통학교와 대륙보통학교에서 일반인민의 단합심과 활동심을 개발하고 4천여년 역사학교에서 수치를 아는 마음(知耻心)과 원통함을 아는 마음(知痛心)을 격발(激發)하여 각 과 교육의 발달이 일치하는 날이 오면 구지(九地)아래에 빠져버린 조선의 국기가 다시 구천(九天) 위에 펄럭이는 것을 볼 수 있는 것이니라.』
무치생이 말하였다.
『지나간 대금(大金國)의 역사에도 특별히 부모의 나라를 위하여, 또한 동족의 의(誼)를 위하여 항상 친애의 정을 표시했던 것은 두 나라의 사적(史籍)에서 역력히 증명할 수 있습니다. 지금은 하늘에 척강(陟降)하신 폐하(陛下)의 영명(靈明)이 동족 인민을 간절히 생각하사 현재의 고통을 구제하시기 위하여 그윽하고 어두운 저승에서도 신령을 묘용(竗用)으로 지도하고 열어 주시니 실로 받은 은혜에 감격하여 말할 바를 모르겠습니다. 신(臣)의 구구한 발원(發願)은 폐하께서 다시 현세(現世)에 나타나시어 혁혁하신 신무(神武)로 대지를 누벼 주소서. 소위 20세기 들어와서 멸국(滅國)멸종(滅種)으로 공례(公例)를 삼는 제국주의를 정복하고, 세계인권의 평등주의를 실행하는 데 있어서 우리 대동민족이 선창자(先唱者)가 되고 주맹자(主盟者)가 되어 크나큰 행복을 온 세계에 두루 미치게 한다면 참으로 끝없는 은택이요, 더 없는 영광이로소이다.』
帝가 말하였다.
『지난날 열국(列國)간의 전쟁이 그칠 적이 없게 되자, 묵자(墨子)의 비정론(非政論)이 나타났고, 교황(敎皇)의 압제가 심하게 되자 馬丁路得의 자유설(自由說)이 주창되었으며, 군주의 전제가 극에 달하게 되자 노사(盧梭)의 「民約論」이 나타났고, 강국의 압력이 우심해 가자 화성돈(華盛頓)의 자유주의가 떨쳐 일어났던 것이다. 이것이 일변하여 달이문(達爾文)이 강권론(强權論)을 제창함으로부터 소위 제국주의가 세계에서 둘도 없는 유일한 기치가 되어, 나라를 망치고 종족을 멸하는 것을 당연한 공례(公例)로 삼아 전쟁의 화가 점차 극도로 비참하게 되었으니. 진화의 상례(尙例)로 추론할지라도 평등주의가 부활될 시기가 멀지 않았도다. 그런즉 오늘날은 강권주의와 평등주의가 바뀌이는 시기이니 이 기회를 맞이하여 최종점에 도달했을 정도로 극심한 압력을 받는 것이 우리 대동민족이요, 압력에 대한 감정이 가장 극렬한 것도 또한 우리 대동민족이라. 장래에 평등주의의 기치를 높이 들고 세계를 호령할 자가 우리 대동민족이 아니고 그 누구이겠는가. 짐이 세상에 다시 출현한다고 할지라도 그 목적은 단지 이 주의를 이행하기 위한 것이니, 이 주의를 이행하는 경우에는 한 명의 阿骨打(金太祖의 이름)의 능력을 요구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 민족 중에서 百千만명의 아골타가 출현되어 이 주의를 주창하는 것이 더욱 유력할 것이니라.
너는 짐의 뜻을 일반 청년계에 위촉하여 개개인이 모두 영웅의 자격을 스스로 갖추고 영웅의 사업을 스스로 위임 맡아 평등주의의 선봉이 되기를 스스로 결심하면 짐이 상제(上帝)께 특별히 간청하여 그 목적을 이룩할 수 있게 할 것이니 너는 십분 명심하여라』
무치생이 감격을 못 이겨 엎드려 울다가 다기 고개를 들고 다시 청하여 물었다.
『폐하께서 상제의 명으로 인간의 선악을 감찰하여 화와 복을 주재하시니 목하(目下) 우리나라의 매국적당(賣國賊黨)의 죄안(罪案)과 애국지사의 선행(善行)에 대하여 이미 결심하신 바가 있습니까?』
帝가 대답하였다.
『그 일은 불문가지라. 매국적당의 악적과 애국지사 선적은 이미 상제의 재가(裁可)를 받아 매국적당은 아비지옥(阿鼻地獄)에 영원히 던져 가장 혹심한 극형을 시행하고, 애국지사는 영원히 가이없는 복락을 베풀어주기로 결정하였느니라』
이에 무치생은 천도와 신리에 대하여 활연히 깨달은 바가 있는지라 묵묵히 생각하며 스스로 이르기를,
『내가 무사(無似)함에도 불구하고 외람되어 帝의 소명으로 훈유(訓諭)를 일반 동포에게 신속히 선포함이 옳다』고 하고 물러나기를 청하니 帝가 말씀하시기를,
『조금 기다려라. 짐이 너를 위하여 특별히 기탁(寄託)할 것이 있다』고 하시고 좌우에 명령하시어 신하들이 금화전(金花箋) 일폭(一幅)을 취하여 탑전(榻前)에 올리니 帝께서는 어필로 여섯 자의 큰 글자를 쓰시어 선사(宣賜)하시니 바로 「태백음양일통(太白陰陽一統)」여섯 자라』
무치생은 머리를 조아려 은혜에 감사를 드렸다. 그리고 물러나 전문외(殿門外)로 돌아 나오니 때마침 금계(金鷄)가 세 번 울고 해천(海天)에 해가 떠오르는지라. 대몽(大夢)을 생각하고 장래를 내 스스로 알게 되었다. 우리 동포형제 가운데 누가 이를 꿈이라 말하겠는가. 진실이라고 말하겠는가. 꿈이라고 말하기에는 所言이 너무나 진정이요, 진실이라고 말하기에는 소유(所遊)가 너무나 몽경(夢境)이었다. 몽경에서 진정(眞情)을 구하면 우리의 영명(靈明)이 천지의 신명으로 감응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니, 그런고로 삼계만물은 오로지 마음이 만든 것이라 하느니라. 아! 이 「마음」하나여. 그 진지한 정신은 감격하지 못할 바가 없고, 이룩하지 못할 바가 없는 것이니, 아! 우리 동포 형제여.
무치생이 말하였다.
『개혁시대의 진화의 공례(公例)는 이와 같거니와 현재 하등사회의 동포로 말하자면 문자에 대한 학식마저 전혀 없으니 어떠한 방법으로 이를 개도(開導)하여 상등의 지위에 나아갈 수 있게 하겠습니까?』
帝가 대답하였다.
『하등(下等)사회를 개도(開導)하는 것이 상등(上等)사회를 개도하는 것보다 쉬우니라. 왜 그럴까? 사람의 이목은 본래 총명하지만 타물(他物)이 있어 이목(耳目)을 가리고 막으면 그 총명을 잃은 것이요, 사람의 골수는 본래 허령(虛靈)하지만 구습(舊習)이 남아 있어 골수에 박힌 자는 그 허령을 잃어버리게 되느니라.
그런 까닭에 각국의 역사를 살펴보아도 본래 구문화의 습염(習染)이 깊은 나라는 신문화의 발달이 심히 늦어지고, 구문화의 습염이 옅은 나라는 신문화의 발달이 극히 신속하니라. 이는 4천년 구문명을 가진 조선(朝鮮)이 금일 신시대를 맞이하여 신문명의 발달에 있어서는 저 구시대의 야만의 풍속을 고치지 못하나, 구학(舊學)의 습속이 전혀 없는 자는 골수 중에 본래 허령이 자재(自在)해 있어 신문화를 끌어 넣기가 어렵지 않고, 또한 그들이 평일에 하등사회에 처해 있으므로 자현(自賢) 자족(自足)의 습성이 없게 되고, 그로 인하여 다른 사람이 권고하는 말을 받아 들이는 것이 쉬우니라.
하물며 오늘날은 세계의 큰 기운이 평등주의로 기운는 시대이라. 하등사회를 끌어 올려 상등사회로 나아가게 못한 섬나라의 수준을 따라가지 못하게 되었느니라.
개인 또한 역시 그러하니, 구학(舊學)의 습염이 골수에 박힌 사람은 항상 신문화에 대하여 저항력이 강하고, 또 그들은 평일에 높은 지위에 처해 있으므로 자현자족의 습성이 있게 되고, 그로 인하여 이러한 사람들에게는 비록 허다히 혀를 놀려 힘을 쏟을지라도 그 사상을 돌리기 어려우니라. 그 하는 것은 바로 천지 진화의 정도를 순종하는 것이니 그 공효(功效)를 드러내는 것이 자연의 추세이니라.

옛날에 마서(摩西)①씨가 무지하고 완악한 유태민족을 이끌고 사막을 방황한지 40년에 가남(迦南)②낙토로 인도한 일이 있었으니 하물며 우리 대동(大東)민족은 단군(檀君)의 신성한 후예라, 이들을 지도하여 장래 평등세계의 새로운 낙국(樂國)으로 인도하는 것이 어찌 어려울 것인가. 하늘이 우리 대동민족의 생명을 끊고자 아니 하신즉 제3의 마서씨의 사업을 이룩할 자가 어찌 없으리요.』
무치생이 말하였다.
『오늘날 우리 조선에서 상류사회로 말하면 나라를 팔아 한몸의 영화를 구하는 천자(賤子)의 무리를 제외하고 그 외에는 소위 상류인사로서 마서씨와 같이 동포를 구제하는 사업은 오히려 그만두고 오로지 몸을 결백하게 하여 스스로를 지킨다는 뜻으로 세상을 떠나 깊이 숨어서 백이숙제가 고사리를 캐어 먹는 유풍(遺風)에 스스로를 맡기는 자가 많습니다』
帝가 말하였다.
『아! 후세의 사람이 옛 성현의 심사(心事)에 대하여 그릇되게 아는 것이 왕왕 이와 같도다.
백이숙제가 주나라의 곡식을 먹지 않고 수양산의 고사리를 캐어 먹은 것은 결신(潔身)주의가 아니라 곧 구세(救世)주의이니라. 왜냐하면 백이숙제는 성스럽고 맑은 사람으로 그 나라를 사양했던 사람이라. 그러한 심정으로 주무왕이 정벌하는 것을 보게 되니 읍양(揖讓)시대의 미풍(美風)을 다시 볼 수 없게 되었으며, 천하의 사람들이 제왕의 권력으로 정벌된 일이 있었으니 찬탈의 사변이 반드시 일어날 것이라. 백이숙제가 이를 방지하기 위하여 그 몸을 궁아(窮餓)에 던져 그 마음을 천하 만세에 밝게 드러낸 자이니 이것이 얼마나 큰 역량인가.
그런고로 성인(聖人)이요 혹은 인인(仁人)이라고 이르느니라. 만약 두 임금을 섬기지 않는다는 뜻으로 궁아에 몸을 던져 죽었더라면 다만 일개 절사(節士)에 불과하니 어찌 성인이니 인인이니 하고 부르리요.
…<중략>…
후세에 한 절의(節義)의 선비가 성인의 구세주의를 미쳐 헤아리지 못하고 허망스럽게 고사리 캐는 유풍(遺風)에 스스로를 가탁(假託)하려고 하니 이는 권석(拳石)과 같이 적은 것으로써 태산과 같이 큰 것으로 착각하는 것이니라』
…<중략>…
무치생이 말하였다.
『그러면 오늘날 이 지경을 당하여 몸을 깨끗이 하여 멀리 은둔해 버리는 것은 가이 의지할 만한 의체(義諦)가 없습니까?』
帝가 대답하였다.
『오늘날의 의(義)는 조선의 신민(臣民)이 되어 조국과 동포를 위하여 의무를 다하는 것이라. 단지 몸을 몸을 깨끗이 지켜 스스로의 편안을 구하는 것을 본분의 천직으로 삼는 자는 그 죄가 매국노와 차이가 없느니라. 왜냐하면 천하의 일은 이(利)가 되는 일이 아니면 반드시 해가 되고, 보탬이 되는 것이 아니면 반드시 손실이 되는 것이니 내가 남에게 이롭게 한 바가 없으면 반드시 해롭게 한 바가 있고, 내가 남에게 보탬을 준 바가 없으면 반드시 손실을 끼친 것이니라. 사람에게 해를 끼치고 손실을 끼치게 되면 결코 선이 되지 못하고, 악이 될지니라. 만약 그 국가와 민족을 위하여 도움을 준 바가 없고 보탬을 준 바가 없으면 어찌 해롭게 한 바가 없으며 손실을 끼친 바가 없으리요. 필시 국가와 민족의 두충(蠹虫)이요 모적(蟊賊)이라. 도박과 음주로 가산을 날려 부모를 춥고 배고프게 한 사람과, 유의(遊衣) 유식(遊食)으로 집안 일을 돌보지 않아 부모를 춥고 배고프게 한 사람은 그 불효에 있어서 서로 같고 황금을 사랑하고, 높은 지위를 좋아하며 그 나라를 팔아 먹은 사람과 그 몸을 아끼고 그 이름을 중히 여겨 나라를 망하게 하는 사람은 그 불충(不忠)에 있어서 서로 같지 아니한가. 나라를 팔아먹은 동족에게 화를 끼치든 헤아리지 않고 탐욕을 부려 부귀를 도둑질하는 사람과, 나라가 망하든 동족이 멸망해 가든 관여하지 않고, 청류(淸流)에 스스로 처하여 명예를 도둑질하는 사람은 그 도둑질에 있어서 서로 같지 아니한가.
무릇 도덕은 공덕(公德)과 사덕(私德)의 구별이 있고, 사업은 공익과 사익의 구별이 있는 것인데, 도덕과 사업의 정도도 시대의 진화를 따라 증진하나니, 엣적에는 이웃 나라가 서로 바라보아 개나 닭의 울음소리가 서로 들리되, 서로 왕래하지 않던 시대인 까닭에 사람들은 저마다 사덕(私德)을 닦아 몸을 홀로 선하게 하고 사익(私益)을 도모하여 집안을 홀로 후(厚)하게 하여 서로 살고 서로 편안한 것이 자족하였거니와, 오늘날은 세계 인류의 생존경쟁이 지극히 크고 치열하여 큰 바다에서 용솟음치는 파도와 같으며, 큰 산에서 내뿜는 분화와 같으니, 이 지구상에 국가나 민족이라는 이름을 가진 것은 그 단체합력(團體合力)이 아니고는 결코 생존을 얻지 못할 지니라. 그런고로 공덕이 없으면 사덕이 없고 공익이 없으면 사익이 없는 것이니라.
소위 조선의 학자계에서는 도덕이 진화하는 정도를 깨달아 살피지 못하고 단지 한 몸을 닦으며 한 가정을 다스리는 것을 더 없는 도덕으로 인식하고, 국가와 민족에 대한 공덕심과 공익심은 전혀 없는지라. 그런 까닭에 그것이 갖고 온 결과로 금일 이 지경에 이른 것이 아닌가. 그런고로 오히려, 「나는 아무 죄가 없다. 아무 죄가 없다」고 하는 것이 옳은가?
국가와 민족이 멸망해 가고 있는데 수수방관하고 몸을 거두어 도피한 죄가 이미 있거늘, 하물며 청명(淸名) 고절(高節)에 스스로를 위탁하여 수양산의 고사리 노래를 이어 가노라고 하니 가식으로 명예를 노리는 행위가 심히 극에 이르러 통탄할 일이로다. 그 죄를 살려 다스릴진대 어찌 매국노와 차이가 있으리요. 너느 결코 이들 僞善假義者가 걸어간 길을 따라가지 말아라.』
무치생이 말하였다.
『우리나라의 學者界에서 公德과 公益을 발표하지 못한 죄가 없다고 말하기는 어려우나, 단지 과거 시대의 악착같던 규모를 거슬러 생각하면 지금까지 마음이 서늘하고 담이 흔들리는 것을 깨닫지 못합니다.
정치계의 압제도 극심하고, 학문계의 武斷도 혹심하여 인민된 자가 감히 위에 있는 자의 不法을 반항하면 大逆不道의 죄에 처하고, 선비된 자가 감히 선배의 言論을 위반하면 斯門亂賊의 죄에 처하여 자신과 가정이 패망하는 禍가 연이어져 있으니 이 때를 당하여 누가 감히 공덕과 공익을 위하여 생명과 家業을 고려하지 않으리요.』
帝가 말하였다.
『그러면 이처럼 無骨 無血한 인민을 어디에다 쓸까. 자기 나라 정부의 학대를 반항하지 못하는 자가 어찌 다른 나라의 학대를 받지 않겠으며, 이처럼 無膽無勇한 선비들을 어디에다 쓸까. 자신의 禍와 福 때문에 民國의 화와 복을 생각하지 않으니 어찌 다른 민족의 노예됨을 면할 수 있으리요.
<중략>
천지의 진화로 新舊가 바뀌는 시대에 처하면 진실로 과감성과 자신력이 풍부한 호걸 남자의 피가 아니면 능히 국가의 命運과 生民의 행복을 이룩하지 못하느리라. 만약 그 과감성과 자신력이 결핍되어 시비를 顧畏하고 화복을 較計하여 감히 일언도 해보지 못하고 一事도 해보지 못하는 자는 결코 이 시대에서 自存할 능력이 없느니라』
무치생이 말하였다.
『기왕에 암흑시대, 부패시대에 나서 자라 온 노후물(老朽物)은 공덕이 무엇인지, 공익이 무엇인지, 국민의 자격이 무엇인지, 국민의 책임이 무엇인지 본시 듣고 알지 못하였습니다. 그러나 습성이 이미 고질화되어 개오(改悟)할 수가 없고 백력(魄力)이 이미 쇠퇴하여 편책(鞭策)할 수 없는지라, 책(責)하여도 효력이 없고 거둬들여도 소용이 없으니 조국과 민족의 앞날을 위하여 어찌 이들에게 기망(期望)할 수 있으리요. 오로지 이는 청년 자제를 교육하여 신국민을 양성하는 것 외에는 다른 도리가 다시 없습니다. 신(臣)이 일찌기 조국의 역사를 공부하여 재배(再拜)하고 스스로 마음속에 묻기를
「이 역사가 무슨 능력과 무슨 복력(福力)으로 4천 여년이나 혈맥(血脈)을 상전(相傳)하여 오제(吾儕)가 태어나 이 나라의 토(土)를 먹으며, 이 나라의 물을 마시며, 이 나라의 풍화(風化)를 입으며, 이 나라의 문물(文物)을 받아 조조손손(祖祖孫孫)이 여기에서 나고, 여기에서 늙으며, 이에서 농사를 짓고 여기에서 상업을 하며, 이에서 배우고 이에서 벼슬하여 세계 인류에 대하여 이르기를 나느 조선국민이라 하였는뇨?」하였읍니다.
그 은덕의 유래를 추상(推想)한즉 이 반도강산에 인재가 많이 나와 이 나라의 원기(元氣)가 되며, 이 나라의 복심(腹心)이 되며, 이 나라의 간성(干城)이 되며, 이 나라의 주석(柱石)이 되어 우리 국민을 후육(煦育)하고 우리 국민을 보호한 은덕이었읍니다. 그런즉 4천 년 간 이어 내려온 선성선민(先聖先民)을 향하여 절하고 축원하며, 노래하며, 칭송하려니와 금일에 이르러는 우리 청년 제군에게 역대 위인의 사업으로써 기망(期望)하며, 권면하며, 책려하며, 고무할 터인즉 어떠한 방법으로써 우리 청년 제군으로 하여금 과감성과 자신력을 풍부하게 하여 무한한 난관을 돌파하게 하며, 중대한 책임을 감당하게 하여 4천 년 역사의 선민유적(先民遺蹟)을 빛나게 하오리까?』
帝가 말하였다.
『 천지간에 일대 영물(靈物)이 있어 세계를 둘러싸고 고금을 종합하며 바다와 육지를 늘리고 줄이며, 바람과 구름을 부르며, 귀신을 부리며 만물을 만드는 능력이 있으니, 그런고로 성인(聖人)도 이로써 성인이 되며, 영웅도 이로써 영웅이 되고, 국가도 이로써 성립되며, 사회도 이로써 조직되고, 모든 사업도 모두 이로써 성취하는 것이니 이 영물의 포력(宲力)과 묘용(竗用)을 얻으면 천하에 가이 이룩하지 못할 것이 없다. 그러나 이를 수련하여 활용하는 자가 적은지라. 만약 그 수련이라는 원소가 충족되면 과감성과 자신력이 생겨 활용의 기관이 비가 쏟아지는 것처럼 막힐 것이 없으니 그 이름 가로대 「心」이라.

이 物의 원질(原質)은 허령(虛靈)하여 우매하지 않고, 청명하여 허물이
없는 것이니라.
이 物의 본능은 진실하여 허위가 없고, 독립하여 의지하지 않는 것이니라.
이 物의 진정(眞情)은 정직하여 굽지 아니하고, 강의(剛毅)하여 굴하지
않는 것이니라.
이 物의 본체는 공평정대하고, 광박주편(廣博周偏)하는 것이니라.
이 物의 능력은 시비를 가리어 내고 감응이 귀신처럼 빠른 것이다.

무릇 이 物이 우리의 신령한 주인옹(主人翁)이요, 공정한 감찰관이니 생각하는 것의 선악과 행하는 것의 시비가 있거든 이 주인옹과 이 감찰관을 속이지 말지니라. 이 주인옹과 감찰관이 허용해 주지 않고 명령하지 않는 일은 즉시 그만두고, 허용해 주고 명령하는 일이거든 남이 헐뜯을까 칭찬할까를 묻지 말고, 일이 어려운가 쉬운가를 헤아리지 말며, 자신의 화(禍)와 복(福)도 돌보지 말고 봉인(鋒刃)이라도 밟을 것이며, 탕화(湯火)하도 내달아 필행필과(必行必果)하면 이것이 바로 과감성과 자신력이니라. 이 과감성과 지신력이 풍부한 경우에는 장자방의 대 추와 같은 광휘(光輝)도 번쩍일 것이요, 화성돈(華盛頓)③의 자유종과 같은 소리도 울리게 되나니라. <계속>

①마서: 모세 ②가남: 가나안 복지 ③화성돈: 미국 초대 대통령 워싱턴

無耻生이 말하였다.
『꿈틀거리는 모든 것은 생기를 고루 갖고 있으나, 혹 천연적인 압력이 있거나 혹 외래적인 압력이 있으면 발달할 수가 없으니, 그런고로 「노예의 종이 성현을 낳을 수 없고, 천여(踐餘)의 草가 맹약(萌藥)로 자랄 수는 없는 것이다」고 합니다.
현재 조선의 정황으로 말하면 6,7 년래에 사회에 대한 사상도 차차 감촉되고 청년의 志氣도 차차 분발되어 그 영향으로 국내에는 학숙(學塾)들이 계속 설립되고, 해외로 유학을 가는 정도가 매우 발달하더니, 그 뇌정(雷霆)과 같은 위세와 태산과 같은 압력이 점점 증가하여 짓밟히고, 채찍질을 당하고도 달리 피할 수 없었습니다. 어시호 하늘이 기울어지고 땅이 흔들리니 한 점의 생기도 없어지고 물이 다하고 산이 다한(水盡山窮) 곳에서 한줄기 살길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일반의 여정(輿情)이 모두 절망적이고 낙담되어 있는 상태이니, 고난이라는 것이 비록 하늘이 이룩한 학교(天設學校)라 할지라도 이와 같이 극심한 경우에는 실로 하늘이 내린 복이라 생각하기 어렵습니다.』
帝가 말하였다.
『物의 동력은 압력으로 인하여 생겨나는 것이니 조선인이 받는 압력이 극도에 이르지 아니하면 동력이 생기지 못할지니라』
無耻生이 물었다
『어찌하여 그러합니까?』
帝가 말하였다.
『조선은 본래 小國人으로 작기 때문에 스스로 노예가 된 것이 아닌가.
나라의 크고 작음이 어찌 하늘의 구획으로 일정할 수 있으리요. 成湯은 70里의 소국이요, 文王은 백리의 소국으로 천하의 大를 가졌었고, 秦은 西戒의 벽소(僻小)로 四海를 병탐하였으며, 越은 회계(會稽)의 패잔병으로 강병과 싸워 이겼고 현시대의 가장 강대하고 웅걸한 나라를 볼지라도 英과 俄①의 옛 역사는 모두 구주(歐洲)의 적은 나라였으나, 오늘날에는 英은 4만리의 속지를 개척하였으며, 俄는 3만리의 영토를 확장하지 않았는가.
조선의 지리적 형편으로 보면 전면에는 大洋이요, 후면에는 대륙이라. 만일 영웅이 있어 활동의 능력을 기르고 진취의 장책(長策)을 행하면 태평양이 즉 조선의 바다요, 북방대륙이 역시 조선의 땅이라 해상권과 육지권이 모두 조선인의 소유가 되어도 가할지어늘 어찌하여 조선인의 사상은 나라의 크고 작음을 하늘의 정한 것으로 인식하여
「우리는 小國이다, 小國이다」고 말하며,
「감히 大國에 대한 복사(服事)를 각근(恪謹)치 아니 하리요」
「감히 국외(局外)의 땅 한 발자국이라도 갖기를 망상하리요」하며 오로지 사대주의를 성실히 지키고, 쇄국정책을 고집하여 타국을 섬기되, 天을 섬기는 것과 같이 一言一事를 감히 소홀히 하지 않고, 두만강과 압록강과 대마해협을 하늘이 정한 한계로 생각하여 백성 가운데 혹 국경을 넘는 자가 있으면 潛商犯越의 죄로 주살하였으니 참혹한 일이로다. 슬픈 일이로다.
조선 인민은 장구한 세월동안 감옥에 갇힌 생활을 면할 수 없었으니 어찌 사업이 발달하고 時勢의 감각이 있으리요. 이같은 小朝廷 小山河에 비록 管와 같은 정략(政略)이 있을지라도 시행할 곳이 없고, 孫吳와 같은 장재(將材)가 있을지라도 쓸 곳이 없는 것이다. 다만 정계에 있는 자는 정권쟁탈이 큰 사업이요, 당론 주장이 큰 의리라, 그 인민에 대하여는 고기가 동류(同類)를 먹고, 개가 남은 뼈를 다투어 먹는 것과 같이 서로 침탈하고 서로 잔해(殘害)하는 것이 가장 훌륭한 수단이 되었었다. 이것은 自小적 근성으로 自奴적 근성이 되고, 자노적 근성이 완둔기리(頑鈍嗜利)로 염치를 잃은 자의 근성이 된 것이니, 이에 대하여 극심한 압력이 있지 않으면 그 근성이 바뀌어져 동력이 생기지 않을 것이다. 또한 대외경쟁이 없었고 밖을 향한 진취가 없었던 고로 긴 세월에 걸쳐 놀기만 하고 一事도 이룬 바가 없었고, 一謀를 나타낸 바도 없었는지라. 이에 염희고식(嬉恬姑息)의 습속과, 태정안일(怠情安逸)의 기풍과, 유연황음(流連荒淫)의 일이 전체 사회에 전염되고 굳어져, 志氣를 녹여 없애고 四肢를 지쳐 오무라지게 하였으며, 집밖의 미풍을 감히 쐬이지 못하고, 머리 위의 파리를 능히 쫓아버리지 못하여 활동의 정신이 전혀 없고, 엎드려 잠자다 죽는 상태가 되었으니 이도 또한 극심한 압력이 아니면 그 情氣를 진작하여 동력이 생기기 어려운 것이니라.
조선은 이미 전부터 오랫동안 다른 나라의 부용(附庸) 대우를 받아 평등지위를 잃은 나머지 또 오늘날과 같은 망극한 치욕과 무한한 고통을 겪게 되었으니, 마땅히 열혈 남자가 격렬한 구국주의로 조국의 동포에 대하여 세계 人道의 평등주의를 큰 소리로 부르짖어, 동포로 하여금 하등의 지위를 벗어 던지고 상등의 지위로 진전할 사상을 격발(激發)해야 할지니라. 또한 세계 각 사회에 대하여 동정을 요구할지로다.
조선 동포로 하여금 세계의 우등민족에 대하여 평등지식이 있고, 평등자격이 있으면 不道不法의 강력 압제를 벗어나 평등지위를 차지할 능력도 가질 것이다. 하물며 평등지위는 皇天이 허하시고 시대의 기운이 추향(趨向)하는 바이요. 또한 세계 문명사회가 동정하는 바이다. 자유주의가 발달하던 시대로 말미암아 華盛頓의 독립기가 개가를 울렸던 것인즉, 오늘날은 평등주의가 발달하고 있는 시대라. 만약 열혈남아가 있어 평등주의로써 동포를 깨우치고 세계에 호소하면 어찌 크게 좋은 결과가 없으리요. 그러므로 목하의 곤란은 실로 조선 청년에게 있어서 大有爲하고 大有望한 기회이니라』
…<중략>…
無耻生이 말하였다.
『가장 통탄스러운 것은 개인적인 행동으로 외국인의 구속을 받는 노예가 되어 여우가 호랑이의 위세를 빌리는 식으로(狐假虎威) 죄없는 동포를 死地에 밀어 넣은 것은 活計로 삼는 자가 심히 많습니다. 호랑이나 이리도 同類는 잡아먹지 않거늘 이와 같은 비열한 종자는 인간은 고사하고 짐승의 무리에도 없는 자라. 무릇 모든 인간이 모두 天地의 기운을 받아 신체가 되고 천지의 靈을 받아 심성이 되었으니 그런고로 四海의 사람은 모두 나의 동포라고 합니다. 더구나 한 조상의 자손이라면 핏줄 관계가 있어 서로 사랑하는 정이 응당 더욱 절실할 것입니다.
우리 大東民族은 어떤 고장에서 태어났든 어느 姓의 어느 派로 태어났든간에 다 같이 단군조상의 혈손이라, 누구든 나의 친절한 형제가 아니리요.
이를 돌이켜 생각하지 않고 서로서로 잔해함이 이와 같으니 필경은 모두가 멸망할 수밖에 없을 것이니, 생각이 이에 미치면 실로 어깨를 기대어 통곡을 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에 대하여 어떠한 방법으로 극히 비열하고 극히 악독한 성근(性根)을 뿌리 뽑고 인애심(仁愛心)과 공덕심(公德心)을 배양하여 친상애(親相愛)의 정으로 서로 잔해하는 일이 없이 국민단체(國民團體)라고 하는 신성한 主義와 공고한 세력으로 자보자존(自保自存)하여 천지간에 우리 단조혈통이 마침내 멸망하는 경우에 이르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
帝가 말하였다.
『너의 말이 가이 슬프고 너의 마음이 참으로 괴롭도다. 이것은 곧 민족의 존멸이 달린 기관이요 근본적인 문제로다. 짐이 그 근본문제에 대하여 명백하게 말하리라.
무릇 인간의 심사(心事)에는 선악(善惡) 두 자가 있으니 선악의 기(幾)는 털오라기 하나보다도 작은지라. 그런고로 충신(忠信) 의사(義士)와 난신적자(亂臣賊子)가 일념의 차이에 있다고 하니라.
무릇 조선은 예부터 칭하여 군자국(君子國)이라하며, 예의지방(禮義之邦)이라 하여 4천년 신성후예(神聖後裔)의 역사가 있는 민족이 아닌가? 그 백성들이 온화하고 충순(忠順)하여 난폭하고 완악하지 않으며, 총명하고 민혜(敏慧)하여 우준(愚蠢) 야매(野昧)하지 않거늘, 무슨 까닭으로 오늘날에 이르러 지극히 비열하고 지극히 사악한 종류에 떨어졌는가? 이는 다름이 아니라 자소자비(自小自卑)하는 습관이 유전(流轉)하여 일종의 비루한 성질을 양성한 연고이니라.
대개 과거 역사로 말하면 고구려시대가 오직 무강(武强)한 기풍과 독립적인 성격이 있었고, 신라 중엽에 이르러 일시적인 정책으로 타국을 의뢰한 행동이 있었으나, 오히려 자위(自衛)하는 정신은 잃지 않아 외국에 대항한 전쟁이 있었고, 고려말에 이르러 비록 몽고의 비상한 압제를 받았으나 자강(自强)의 기풍이 완전히 땅에 떨어지지는 않았고, 최영과 같은 호개남아(好個男兒)가 성외(城外)를 경영하여 요(遼)를 정벌하자는 거사를 제창하는 자도 있었으나, 그 후 5백년 간은 순전한 부용(附庸)시대요 폐쇄시대라. 대외경쟁과 향외진취(向外進取)는 꿈에도 전혀 없었으나 혈기 있는 사람들이 누구와 경쟁을 할까. 오로지 사권(私權) 사리(私利)로 자체내에서 경쟁할 뿐이다. 어시호 정당의 경쟁과 학파의 경쟁이 생겨나 서로 공격이 분분하여 그칠 날이 없었으니 저들 무리들의 생각으로는 그러한 경쟁에서 승리하는 것이 거록대전(鉅鹿大戰)에서 항우(項羽)가 진병(秦兵)을 격파한 듯하고, 적벽(赤壁) 싸움에서 주유(周瑜)가 조조(曹操)를 격파한 듯이 알고 있으나 이에 대하여 조금 뇌락(磊落)한 남자의 눈으로 보면 저들의 소쟁(所爭)은 파리의 머리에 붙어 있는 눈꼽만한 이익이요(승두미리:蠅頭微利) 달팽이 뿔에 있는 텅빈 이름(와각허명:蝸角虛名)에 불과한 것이라. 이같이 비루한 행동을 불세(不世)의 사업으로 인식하고 일등의 의리로 간주하니, 그로 말미암아 그 국민이 모두 비루한 기풍에 물들어 각기 자기 分內에서 사권(私權)사리(私利)를 경쟁함으로써 제 2의 천성을 이루었으니 어찌 국가를 돌아보고 동족을 친애하는 공덕심과 의협심이 있으리요.
그런즉 오늘날에 이르러서도 나라를 팔고 동족에게 화를 미치는 극열(極劣) 극악(極惡)한 행동이 바로 이 비루(鄙陋) 두 글자의 결과라. 사회계에 처하여 공체(公體)를 생각하지 않으며, 공의(公義)를 지키지 않고 단지 사의(私意)와 사견(私見)으로 시기하고 쟁투하며, 단합이 이룩되지 못하고 궤렬(潰裂)이 계속 이어나가는 것도 또한 비루 두 글자의 결과 라. 비루한 것이 돌아갈 곳은 금수(禽獸)요, 금수는 인간의 구축(驅逐)과 도살(屠殺)을 당할 뿐이니라.
그러나 이는 인간의 본래적인 성질이 아닐뿐더러, 조선 인민은 원래 신성한 종족이라. 단지 과거 시대의 비열 진루(塵陋)한 습속으로 인하여 날이 갈수록 더욱 나빠져 이에 이른 것이니 어찌 가애(可哀) 가긍(可矜)한 일이 아니리요.
짐이 조선 민족의 보통교육을 위하여 해상보통학교와 대륙보통학교를 건설하기로 경영하노라. 해상학교의 교사는 西班牙人 可倫布를 초빙하여 항해술을 가르치면 그 안목이 넓게 열리어 협애(狹隘)한 심흉(心胸)을 씻어 버릴 것이요, 대륙학교 교사는 몽고대신 耶律楚在를 초빙하여 아세아와 구라파 대륙에서 말을 타고 내달리던 정신으로 가르치면 그 신체가 단련되어 연약한 성질을 개량할지라.
이렇게 하면 비루한 풍습이 자연히 씻기어 없어지고, 신지식과 신도덕이 일어나 동포를 친애하는 사상도 있을 것이며, 타민족에 대하여 인격을 잃어버리지 않는 효과도 있을 것이니라』
無耻生이 말하였다.
『폐하께서 우리 민족의 생명을 구활(救活)하실 주의(主義)로 그와 같은 학교 교육을 경영할 뜻이 있으시니 참으로 감격하여 눈물 쏟아짐을 이길 수 없습니다.
그러나 범물(凡物)의 종(種)이 원질(原質)이 좋지 않으면 비록 다른 곳에 옮겨 심을지라도 가종(佳種)이 되지 못하나니, 우리 민족이 본래 신성후예이지마는 과거 수백년간에 비루한 풍습이 생육계(生育界)에서 유전성이 된 것인즉, 이것은 곧 태에서 나오기 이전의 병근(病根)이라. 그런 까닭으로 우리 민족이 혹 해외 각지에 이주하여 이국산천에 안목도 넓히고 타족(他族) 풍조에 감화도 받았을 것이나 끝까지 동포사회의 단합 정도는 기대하기 묘연하니, 이것은 곧 원질이 좋지 못한 연고인지, 갖고 온 병근이 가셔지지 않는 연고인지, 臣이 이에 대하여 더욱 공구위늠(恐懼危澟)의 정이 절지(切至)한 바로소이다.』
帝가 말하였다.
『이것이 어찌 원질의 죄(罪)리요. 필시 병근이 가시지 않아 그러함이니라. 비록 해외에 이주한 자라도 훌륭한 교육을 받아 새로운 정신이 머릿속에 들어가지 않으면 그것은 곧 옛날 근성의 인(人)이라 어찌 신국민의 자격이 있으리요.
그러므로 짐이 웅대한 학교를 건설하고 고등교사를 초빙하여 훌륭한 교육을 실시하고자 하는것이라. 만일 조선민족이 모두 이 교육을 고루 받아 개개인이 발달하고 비등(飛騰)하는 경우가 되면 그 강장활발(强壯活潑)한 기량이 저 삼도중(三島中)에 있는 종족이 미칠 바가 아닐지라. 저들은 다만 해상에서 주즙(舟楫)의 생활로 모험활동의 힘이 있거니와, 우리 민족은 해상의 활동과 대륙에 비등(飛騰)하는 자격을 아울러 갖추면 어찌 저들보다 우월하지 않으리요. 너는 그 성적이 어떨할는지 고대(苦待)해 보아라』
無耻生이 말하였다.
『앞에서 말씀하신 天設學校는 시대적인 관계로 청년의 자격을 주조(鑄造)하는 처소요, 해상보통학교와 대륙보통학교는 지리적인 방면으로 국민의 성질을 개량하는 처소인즉 교육기관이 웅대하다고 할 만합니다. 이로부터 우리 민족의 앞길에는 크게 희망을 걸 수 있으니와 이외에도 다시 정신교육이 필요한 학교가 있사옵닌까?』
帝가 말하였다.
『단군대황조의 건설로 4천여 년 전래한 학교가 있으니 그 위치가 가려(佳麗)하고 규모가 완전하니라』
無耻生이 말하였다.
『엎드려 바라옵건대, 폐하(陛下)의 특별하신 총애를 입어 우리 조신(祖神)께서 건설하신 학교를 배관(拜觀)하게 해주신면 실로 격외(格外)의 은사(恩賜)로서이다』
이에 폐하의 특지(特旨)로 대신종망(大臣宗望) 등에게 명하여 지도하게 하시니 그 위치가 백두산 아래에 있었는데 서쪽으로는 황해와 명하고, 북쪽으로는 만주를 베개로 삼으며, 동쪽으로는 벽해(碧海)를 끼고 남쪽으로는 현해(玄海)를 경계로 삼았더라.
단목(檀木)아래에 한가닥 대로(大路)가 탄탄평평하게 뻗어 있어 학교에 바로 이르고 있는데, 무궁화와 불로초가 난만(爛漫)하고 휘영(輝映)하여 풍경도 가려(佳麗)하고 일반 학도들이 위생(衛生)하는 장소로도 극히 양호하더라.
무수한 소학교가 기라성처럼 즐비하였으나 일일이 시찰할 겨를이 없어 제일 저명한 대동(大東)중학교를 방문하였더니 대문 밖에 금강석으로 학교를 건설한 역사를 각(刻)하여 세웠는데, 개교일은 거금 4천 2백 50년 전 무진(戊辰) 10월 3일 이더라. 안으로 들어가 교장실을 찾으니 후조선(後朝鮮) 태조(太祖) 문성왕 기자께서 교장이시니 실내에 홍범도(洪範圖)와 팔조교(八條敎)를 걸어 두었고, 교감은 고려(高麗) 안유(安裕)씨더라. 강의실은 수천 칸인데 천문학 교사는 신라의 선덕여왕께서 첨성대의 제도를 설명하시고, 백제의 왕 보손씨는 천문학(天文學)을 일본국에 전수해 주기 위하여 이미 가버렸더라. 지문학(地文學) 교사는 팽오씨인데 단군시대에 국내 산천을 개통하던 역사를 설명하고, 윤리학 교사는 후조선의 小連大連씨와 신라의 박제상씨요, 체조교사인 고구려의 泉蓋蘇文씨가 삼척규염(三尺虯髥)의 늠름한 풍채로 몸에 수십개의 긴 칼을 차고 운동장에서 구령을 발하며, 또 칼 쓰는 법을 가르치고, 국어교사는 신라의 설총(薛聰)씨요, 역사교사는 신라의 金居漆夫씨와 고구려의 李文眞씨와 本朝 안정복씨요, 化學교사는 신라의 최치원씨와 本朝의 양사언씨요, 음악교사는 가야의 우륵씨와 신라의 玉寶高씨요, 도화교사는 신라의 솔거와 고구려의 담징 두 禪師인데, 담징은 일본국의 화학교수(畵學敎授)로 초빙되어 갔더라. 算術교사는 신라의 부도씨요, 물리교사는 本朝의 서경덕씨요, 修身교사는 고구려의 최충씨더라. 강의실 열에는 활자기계실(活字機械室)이 있어 만권서적(萬卷書籍)을 印出하니 이는 본조 태종대왕께서 창조하신 바인데, 세계 각국 중에 가장 먼저 발명한 활자이더라.
중학교의 서남편에 극히 웅장한 학교가 몇 개 있었다. 하나는 육군대학교인데 교장은 고구려의 광대토왕이시고 교사는 고구려의 을지문덕씨와 강감찬씨인데 을지문덕씨는 살수(薩水)대전에서 수병(隨兵) 백만을 진살(塵殺)하던 사실을 설명하고, 강감찬씨는 흥화진에서 거란병 수십만을 격파하던 사실을 설명하고 있더라. 또 하나는 해군대학교인데 교장은 신라의 대종대왕이시고 교사는 고려의 정지씨와 本朝의 이순신씨인데 정지씨는 湖南해도에서 왜선(倭船) 120소(艘)를 크게 격파한 사실을 설명하고, 이순신씨는 철갑귀선(鐵甲龜船)을 창조하여 왜선 수백선을 모조리 멸해 버린 사실을 설명하더라.
이어 각 전문학교를 拜觀하니 정치대학교 교장은 발해의 宣王이시고, 교사는 本朝의 유성원씨와 정약용씨이더라.
법률대학교 교장은 신라의 법흥왕이고, 교사는 신라의 효소왕조의 율학박사 6인이더라.
농업학교 교장은 백제의 다루왕이시니 도전경작(稻田耕作)의 법을 널리 펴고, 교사는 신라의 지증왕께서 우경(牛耕)의 편리를 설명하시고, 양잠(養蠶)과 적마(績麻)는 신라와 백제의 왕궁부인이 교수를 하고, 다산(多産)은 신라의 김대렴씨가 지나(支那)의 종자를 구하여 지리산에 종식(種植)하고, 목면(木綿)은 고려의 문익점씨가 지나남방의 산(産)을 옮겨 나라 안에 많이 심었더라.
공업전문학교 교장은 백제의 개로왕이시고, 교사는 신라의 지증왕과 백제의 위덕왕과 신라의 이사부씨와 백제의 고귀씨더라.
고구려의 혁공(革工), 백제의 도공(陶工), 칠공(漆工), 미술공, 신라이 철공(鐵工), 반공(盤工), 수공(繡工), 불상주조공(佛像鑄造工), 직기공(織機工), 조선공(造船工)의 각종 업이 크게 발달하여 각구에 관절(冠絶)하고, 또 각 공사(工師)가 일본국의 교사로 건저간 자가 매우 많았으며, 고려의 최무선씨는 화포(火砲)의 제조로 왜선을 성파(聲破)한 사실을 설명하더라.
의학전문학교 교장은 백제의 성왕이시고, 교사는 신라의 김파진씨와 한기무씨와, 고구려 모치씨와 본조의 허준씨인데 모치씨는 일본 교사로 건너갔다.
철학전문과는 지나철학과 인도철학의 양과를 분치(分置)하였는데, 지나철학 교사는 고려 정몽주씨와 본조의 이황씨와 이이씨요, 인도철학 교사는 고구려의 순도와 신라의 원효와 고려의 대각선사더라.
문학전문학과 교장은 본조 세종대왕이시니 국문을 처음 창제하여 국민의 보통 학식을 개발하시고 한문교사는 백제의 고흥씨와 신라의 임강수씨와 고려의 이제현씨와 본조 장유씨요, 백제의 왕인씨는 일본교사로 건너갔더라.
종교학은 대황조의 신교와 동명성왕의 선교, 지나의 유교와 인도의 불교가 차례로 흥왕하여 학당이 웅려하고 교리가 창명한 데 유교와 불교는 일본국에 파급되었다.
이러한 각 학교의 배관(拜觀)을 마치고 즉시 돌아와 복명(復命)하니 帝가 말씀하시었다.
『네가 관찰한 상황에 의거해 볼 때 그 정도가 어떠하던가?』
내가 대답하였다.
『대황조의 교화가 웅창하시므로 제一 아동(兒童)을 교육하신 규모가 광대하여 소학교의 설립이 별과 같이 늘어서고 수풀같이 서 있으나 이를 시찰할 겨를이 없었습니다.』
帝가 말하였다.
『소학교는 국민학교의 근본이라. 국가가 진보하는 능력은 전혀 이에 있거늘, 어늘에 시찰하지 못한 것은 일대 유감이로다. 제일 저명한 중학교의 상황이 어찌 하던가?』
내가 대답하였다.
『중학교는 문성왕 기자께서 교장이 되었는데 홍범학(洪範學)은 천인(天人)의 극치요, 팔조교(八條敎)는 법률의 조(祖)라. 그 지리(至理)와 묘용(妙用)은 한번 관람한 것으로 꿰뚫어 보지 못할 바이었습니다. 심지어 천문, 지문, 논리, 역사, 국어, 화학, 물리, 산술, 도화, 음악, 수신 등 각 과 교사는 모두 명석한 천재와 정심(精深)한 학술로 강연이 도모하여 강하(江河)가 흐르는 것과 같으며, 시우(時雨)가 협흡(浹洽)한 것과 같아 사람으로 하여금 춤을 추는 것을 깨닫지 못하게 하였으며, 제일은 천개소문의 체조와 검술교육이 활발 용건하여 용이 오르고 범이 뛰는 기관(奇觀)이 있었습니다.』
帝가 말하였다.
『각 과의 교사로 모두 적당한 인재를 얻었으니 호개(好箇) 청년을 양성한 실효가 다대(多大)할지로다. 』
<계속>

 

      up : 大韓獨立宣言書(무오독립선언서)
      down : 한국혼